"도솔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0 바이트 추가됨 ,  10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도솔천'''(兜率天, Tuṣita) 또는 '''지족천'''(知足天)은 [[불교]]에서 말하는 육욕천(六欲天) 중의 네번째 [[하늘]]로, [[미륵보살]]의 정토(淨土)이다. '''지족천'''(知足天), '''희족천'''(喜足天), '''묘족천'''(妙足天) 등으로도 불린다.
 
== 본문 ==
도솔천은 [[수미산]](須彌山) 정상에서 12만 유순(由旬, [[고대]] 인도의[[인도]]의 거리 단위)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고 한다. 도솔천은 내원(內院)과 외원(外院)으로 나뉘어진다. 내원은 내원궁(內院宮)이라고도 하며, [[석가모니]]가 남섬부주(南贍部洲, 인간세계)에 내려오기 전에 머물던 곳으로, 현재는 미륵보살이 지상에 내려갈 때를 기다리며 머무르고 있는 곳이라고 한다. 외원은 여러 천인(天人)들이 모여 [[행복]]과 쾌락을 누리는 곳이다. 덕업을 쌓고 불심이 깊은 사람만이 죽어서 도솔천에 다시 태어날 수 있다고 한다. [[한국]]에서는 [[삼국시대]]를 기점으로 미륵신앙이 유행하여, [[백제 무왕]]이 [[익산]]에 [[미륵사]](彌勒寺)를 창건하기도 했다.
 
 

편집

3,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