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잔글
편집 요약 없음
'''바실리 이바노비치 추이코프''' ([[러시아어]]: Васи́лий Ива́нович Чуйко́в) ([[1900년]] [[2월 12일]] - [[1982년]] [[3월 18일]])는 소련의 군인이다. 빈농의 가정에서 태어난 그는, 1917년 10월혁명 이후 [[붉은 군대]]에 가담했다. 이후 [[프룬제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1940년 중국에 파견되어 [[중일 전쟁]]을 치르는 [[장제스]] 총통의 군사고문으로 일했다.
 
 
 
[[독소전쟁]]이 발발하고 [[1942년]] 소련으로 호출되어 바로 [[스탈린그라드]] 근방의 제64군을 맡았다가, 이후 더 중요한 위치인 시내에 포진한 제62군으로 전근되었다. 그는 훈련도와 화력이 미흡한 소련군의 불리함을 접근전과 엄폐로 타개하는 전술을 펴서 독일 제6군을 시내에 묶어 놓아 후에 포위전이 성공할수 있도록 했다. ([[스탈린그라드 전투]] 참조). 스탈린그라드 전투 승리 이후 제62군이 제8근위군으로 개편되었는데, 그는 계속 개편된 부대를 지휘하게 되었다. 1944년 [[바그라티온 작전]]에서는 폴란드 영내를 하루 40마일씩 진격하는 놀라운 속도를 보여준 적도 있었다. 이후 1945년 [[베를린 공방전]]에서는 주공을 맡아 독일의 수도를 함락시키는데 공을 세웠다.
[[베를린 공방전]] 당시 직속상관이었던 [[주코프]] 원수와 사이가 매우 나빠서, 그는 매 전투마다 매우 중요한 역할을 맡았음에도 주코프의 회고록에서는 그의 활약이 거의 나오지 않는다.
 
{{소비에트 연방의 원수}}
{{DEFAULTSORT:추이코프, 바실리}}
[[분류:1900년 태어남]]

편집

45,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