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리고 디아스 데 비바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 산초 2세 - 산초 2세 (카스티야) 문서로 링크 걸음
잔글
잔글 (로봇의 도움을 받아 동음이의 처리 : 산초 2세 - 산초 2세 (카스티야) 문서로 링크 걸음)
=== 초기 ===
 
로드리고 디아스의 아버지인 [[디에고 라이네스]]는 [[카스티야]]의 소귀족(infanzones)이었다. 그러나 엘 시드의 사회적 배경을 보잘것없는 것으로 그리고 있는 후세의 전승과는 달리 그는 유복하게 자랐다. 그의 외가는 넓은 땅을 가진 귀족 집안이었으며 그는 [[페르난도 1세]]의 궁정에서 나중에 카스티야 왕 [[산초 2세 (카스티야)|산초 2세]]로 즉위한 왕자와 함께 자랐다. 산초는 카스티야 왕위에 오른(1065) 후 22세의 엘 시드를 국왕군 지휘관인 [[국왕 기수]](armiger regis)로 임명했다. 엘 시드가 이처럼 젊은 나이에 중요한 지위에 오른 것은 이때부터 이미 뛰어난 군사적 능력으로 명성을 얻었음을 나타낸다. 1067년 그는 산초를 수행하며 [[무어인]]들의 [[사라고사 왕국]] 원정을 떠났고, 사라고사 왕국과의 협상을 주도해 이 왕국을 카스티야의 속국으로 만들었다.
 
페르난도 1세는 죽을 때 여러 자식들에게 왕국을 나누어주면서 둘째 아들 [[알폰소 6세]]에게 [[레온 주 (니키라과)|레온]]을 물려 주었다. 산초는 레온을 합병하기 위해 동생 알폰소 6세와 전쟁을 시작했다(1067). 후세의 전설은 엘 시드가 마지못해 산초의 공격을 지지했다고 하지만 실제로 그가 그런 일을 망설였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 산초의 레온 원정은 성공적이었고 알폰소는 왕위에서 쫓겨났다. 이 원정에서 뛰어난 역할을 한 엘 시드는 산초가 후사 없이 1072년 사모라를 공격하다 전사하고 알폰소가 왕위를 계승하게 되자 난처한 입장에 빠졌다. 새 왕은 산초의 가장 강력한 지지자인 엘 시드의 충성을 얻으려고 최선을 다했던 것 같다. 엘 시드는 '국왕 기수'의 지위를 [[가르시아 오르도녜스 백작]](엘 시드는 이 사람과 철천지 원수가 되었음)이라는 유력자에게 빼앗겼고 궁정에서 누렸던 영향력도 자연히 줄어들었지만, 계속 궁정에 남아 있을 수는 있었다. 1074년 7월 그는 아마도 알폰소의 권유로, 왕의 조카딸이자 [[오비에도 백작]]의 딸인 [[히메나]]와 결혼했다. 이 결혼으로 그는 레온의 옛 왕가와 인척 관계를 맺게 되었다. 히메나에 대해서는 별로 알려진 것이 없다. 두 사람은 아들 하나와 딸 둘을 낳았다. 아들 [[디에고 로드리게스]]는 북아프리카에서 쳐들어온 이슬람교도 알모라비데인들과 싸우다가 [[콘수에그라 전투]](1097)에서 전사했다.

편집

166,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