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덧붙여 스페인은 [[지브롤터]]와 [[미노르카]]를 [[그레이트브리튼]]에 양도하고, 아주 이익이 많이 나는 [[노예 무역]] 계약의 독점권인 [[아시엔토]] 역시 그레이트브리튼에 주는 데 동의하였다. 북 아메리카에서 프랑스는 영국에게 [[루퍼츠랜드]]와 [[아카디아]], [[뉴펀들랜드]]에 대한 권한을 영국에 양도하였다. [[세인트 키츠]]섬의 거의 대부분의 지역도 또한 그레이트브리튼에 전적으로 양도되었다. 프랑스는 또 그레이트브리튼이 [[이로쿼이]]족에 대한 그레이트브리튼의 종주권과 교역할 수 있는 먼 지역의 인디언들은 그 어떤 나라와도 무역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도록 강요받았다. 프랑스는 일레 생 장(지금의 [[프린스 에드워드 섬]])과 후일 [[루이스버그 요새]]가 세워지는 일레 로얄레(지금의 [[카페 브레톤 섬]])을 포함한 다른 북 아메리카 영토들을 유지할 수 있었다. 연속되는 상업적인 조항들 역시 체결되었다.
위트레흐트 조약이 체결된 후에도 프랑스는 [[바덴 조약]]과 [[라슈타트 조약]]으로 적대행위가 끝나기 전까지 신성로마제국의 카를 6세와 1714년까지 전쟁을 계속했다. 스페인과 포르투갈은 신성로마제국과 새로운 [[부르봉 왕조]]의 스페인이 1720년까지 평화조약을 체결하지 않고 있던 반면에, 1750년에 [[마드리드 조약]]이 체결되기 전까지 서로 공식적인 전쟁상태에 있었다.
 
[[프로이센]]에는 [[힐데를란트]]를 할양하였다.
 
== 조약에 대한 반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