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주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53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부정적 의미로 사지역적으로 인접하여 공통적인 특성과 이해를 함께하는 몇몇 국가 또는 지방 자치 단체 등이 그 관계를 강화함으로써 이익을 추구하는 지역주의의 일종이다. 지역 감정은 특정지역 간 사람들의 반목을 나타낸다. 세계적으로 [[영국]]과 [[스코틀랜드]], 영국과 [[아일랜드]], [[캐나다]]의 [[퀘벡 주]](州)와 다른 주들 간의 지역 감정이 유명하다.
 
이밖에도, [[중국]]의 [[티베트]] 지역도 [[1950년]] 침공당하여 [[중국]]에 복속되었는데 이를 계기로 지역감정을 촉발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한 국가안에 속해있는 특정지역 간의 갈등은 역사적으로 본래 통일되지 않은 나라이거나 중국이나 [[미국]]과 같이 다민족국가(여러 민족으로 이루어진 국가)인 경우도 많다. 따라서, 지역 감정과 한 국가 내의 민족 갈등을 나누는 뚜렷한 기준은 없으며 지역 감정을 단순한 지역간 다툼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 또한. 단일민족 국가인 대한민국에서도 상당한 지역감정이 있는데. 이는 정치인들이 조장한 것이 지금까지 관습적으로 이어진다고 하는 설도 있다.
 
[[한국]]에서는 [[영남]]과 [[호남]] 지역 간의 지역 감정이 존재한다. 한국의 지역감정의 유래에 대한 주장은 여러가지가 있으나 지역감정의 본격적인 형성은 현대에 이르러 시작되었다. 왜 그런지는 알수 없으나. 출신지역에 따른 지역감정도 존재한다. 대표적으로 정치인들이 촉발했다고 한다.
 
이같은 지역 감정은 같은 국가안의 국민들끼리 불협화음을 초래하며 더 나아가 국가 발전에 크나큰 걸림돌이 되므로 어느 나라건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골몰하고 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