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라 바트먼: 두 판 사이의 차이

80 바이트 추가됨 ,  1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순자산 =
}}
'''사르지에 '사라' 바트만'''(Saartjie "Sarah" Baartman, [[1789년]] ~ [[1815년]] [[12월 29일]])은 19세기 [[인종차별]]의 상징으로 프랑스 등 유럽 등지에서 전시물로 취급 당했던 인물이다. '''사키 바트만''' 또는 '''사라 바트만'''으로 불리기도 하며, 유럽에서 코이코이족을 비하하는 단어로 쓰이는 호텐토트족인 점을 따 ''''호텐토트 비너스''''라고 불리기도 한다.
 
== 일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