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5 바이트 제거됨 ,  9년 전
{{위키자료집|사회계약론}}
[[파일:Social contract rousseau page.jpg|thumb|230px]]
[[장 자크 루소]](1712-1778)는 1762년 그의 저명한 논문인 《사회 계약설, 정치적 권리의 원칙》에서 불가분하고 양도될 수 없는 국민주권의인민주권의 개념을 토대로 새로운 개념의 계약설의 윤곽을실체를 드러내었다. 주권의 불가분하고 양도될 수 없는 특성은 루소의 대의제에 대한 반감과 직접민주제에 대한 옹호를 나타낸다. 루소의 이론은 개인주의인 로크의 자유주의적 관습과 많이 유사하지만 또한 어떤 주요한 부분에서는 차이점도큰 차이점이 있다. 예를 들어, 그의 국민주권의인민주권의 이론은 "일반 의지"라는 개념을개념으로 포함하는데규정되는데, 그것은 단순히 개인의 의지를 총 합계한총합한 것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따라서 개인주의적 입장이기보다는 공동체적, 전체론적공화제적(복잡한 체계의 전체는, 단지 각 부분의 기능의 총합이 아니라 각 부분을 결정하는 통일체라는 관점)입장이다. 루소에 의하면, 개인은 이기주의자가 될 수 있고 공동체의 이익을 짓밟고저버리고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지만 공동체의 일원이성원이 되면 개인은 "일반 의지(그 자체가 국민주권인민주권)"를 실현하기 위해 자신의 이기심을 제쳐둔다배제한다. 국민의인민의 주권은 전체로서 사회의 선한 것을 결정하게 된다.
 
“사회계약론은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다. 우리 모두는 일반의지라는 최고의 명령아래명법아래 공동으로 자신의 주권을 행사할 수 있다. 그리고 공동체의 한 부분으로서의 개인이주체가 된다.”
 
따라서, 사람은 “자유로워 질 수밖에 없다” 라는 그의 유명하지 않은 한유명한 구절은 다음과 같이 이해된다. 홉스의 이론처럼 개인적 주체가 국민의 주권을 성립하기 위해 자신의 자유로운 의지를 양도했고, 불가분하고 양도될 수 없는 국민의인민의 주권이 전체를 위해서 선한 것을 결정하기 때문에 만약 개인이 흔한 자신의 이기심으로 빠져든다면 그는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그들이 정한 것을 따라야지켜야 한다.
루소의 사회계약사상은 사회계약이라는 그 용어 자체와 가장 관련이 깊다. 그의 이론은 1789년 프랑스 대혁명과 그 후 사회주의 운동의 형성에 영향을 끼쳤다. 더욱이, 그의 《고백》이라는 저서에서 누군가가 주석을 달기를, 루소는 홉스와 로크처럼 주체와 개인에 관한 질문들에 특별히 많은 주의를 기울였다고 한다.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