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슈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0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lang|en}})
{{유대교}}
'''미슈나''' ({{llang|he| משנה, 반복하다}})는 [[기원전기원후 200년]]쯤에 예후다 하나시(יהודה הנשׂיא / "유다 대표")에 의해 정착되었으며, [[유대인]]의 [[구전 토라]]를 기록한 것으로 최초의 것이다. [[바리새파]]에 의해 주도되었으며, 서기 70에서 200년 사이로 추정되는 [[랍비]] 현자들의 모임인 [[탄나임]]의 토론을 담고 있다.<ref>탄나임은 탄나의 복수형으로서, 미슈나에 기록된 랍비 현자들의 모음일 일컫는다. 탄나임은 시대를 나타내는 말로 쓰이기도 하며, 미슈나 시대와 [[주곳]](한 쌍)시대, 즉 [[아모라임]] 시대 이전이다. 탄나(תנא)는 아람어로 히브리어 "샤나"(שנה)에 해당하며 미슈나의 어원이다. 동사 샤나(שנה)는 문자적으로 "(배운 것을) 반복하다"라는 뜻이지만, "배우다"는 뜻으로 굳어지게 된다.</ref> [[랍비 문학]]의 중요한 책으로 가장 최초의 것이며<ref> 태평성대인 [[메길랏 타닛]]이 더 오래 되었으나, 탈무드에 의하면 별로 영향력이 없다고 한다.</ref> [[랍비 유대교]]의 주요한 종교적 문서이다. 이후 3세기에 걸친 랍비들의 주석<ref>주로 아람어로 기록되었다.</ref>은 [[게마라]]라고 부른다(아람어로 "전통에 의한 배움"을 뜻한다).
 
전통적인 유대교의 믿음에서는 [[구전 토라]] 또는 [[구전법]]은 [[하나님]]이 [[모세]]에게 [[시내산]]에서 주신 기록되지 않은 전통이며, 기록된 [[토라]]를 분명하게 하는 것이지만 본문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본다. 그러나 탈무드는 이러한 구전 전통을, 랍비 예후다 하나시(미슈나에서는 단순히 "랍비"라고 나온다)가 미슈나라는 형태로 정착시켰다고 한다. 이는 유대인의 세부적인 규율이 시간에 따라 잊혀지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