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얀 다먀노비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1996년]] [[FK 신델리치]]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하였고, [[2000년]] [[FK 젤레즈니크]]로 이적하였다. [[2001년]] [[FK 라스타]]로 임대 이적하여 21경기에 출전하여 10골을 넣었고, 시즌이 끝난 뒤 복귀하였다. [[2002년]] [[FK 스렘]]으로 임대 이적하였지만, 별다른 인상을 남기지 못하며 시즌이 끝난 뒤 복귀하였다. [[2003년]] [[FK 베자니아]]로 이적하여 활약하였으며, 시즌이 끝난 뒤 [[FK 라드니츠키]]로 임대 이적하였지만, 별다른 인상을 남기지 못하며 시즌이 끝난 뒤 복귀하였다. [[2006년]] [[사우디아라비아 프리미어리그]]의 [[알 알리 (지다)|알 알리]]로 임대 이적하여 8경기에 출전하여 7골을 넣었고, 시즌이 끝난 뒤 복귀하였다.
 
[[2007년]] [[K-리그]]의 [[인천 유나이티드 FC|인천 유나이티드]]로 이적하였고, 그 해 26경기에서 14골을 넣으며 득점 순위 3위에 올랐다. 이러한 활약으로 인하여 [[2008년]] [[이정열]], [[김태진]]과의 맞트레이드로 [[FC 서울]]으로 이적하였고,<ref>{{뉴스 인용 |url=http://www.fcseoul.com/news/news/news_view.jsp?seq=998 |제목=‘세르비아 슈퍼 특급’데얀, 귀네슈호 합류! |저자= |출판사=FC 서울 |작성일자=2007-12-07}}</ref> [[7월 5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홈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터뜨리는 등 빼어난 활약을 선보였다.<ref>{{뉴스 인용 |url=http://sportalkorea.com/news_01/view.php?gisa_uniq=20080705215112 |제목=‘데얀 해트트릭’ 서울, 포항 대파하고 3연승 달려 |저자=류청 |출판사=스포탈코리아 |작성일자=2008-07-05}}</ref> [[K-리그 2008|2008년]]에는 29경기에서 15골을 넣으며 득점 순위 2위에 올랐으며, 이러한 인상적인 활약으로 인하여 [[이운재]]와 [[K-리그 MVP]]를 경쟁하였다.<ref>{{뉴스 인용 |url=http://sportalkorea.com/news_01/view.php?gisa_uniq=20081205101406 |제목=K-리그 시상식 개인상 후보 결정…MVP 이운재-데얀 등 각축전 |저자=허정윤 |출판사=스포탈코리아 |작성일자=2008-12-05}}</ref> [[K-리그 2009|2009년]]에는 23경기에서 14골을 넣으며 득점 순위 2위에 올랐으며, [[2009년]] [[5월 5일]] [[스리위자야 FC]]와의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 예선 다섯번째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터뜨려 팀의 5-1 승리에 공헌하는 등 팀의 8강 진출에 크게 기여하였다.<ref>{{뉴스 인용 |url=http://joy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menu=702210&g_serial=412658 |제목=데얀 '해트트릭' FC서울, 스리위지야에 5-1 대승 |저자=최용재 |출판사=조이뉴스24 |작성일자=2009-05-05}}</ref>
 
[[2009년]] [[7월 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와의 [[금호타이어컵]]에서 2골을 터뜨려 [[알렉스 퍼거슨]] 감독의 관심을 받기도 하였으며,<ref>{{뉴스 인용 |url=http://sportalkorea.com/news_01/view.php?gisa_uniq=20090724220535 |제목=맨유, 서울에 3-2 역전승… 박지성 16분 출전 |저자=김성진 |출판사=스포탈코리아 |작성일자=2009-07-24}}</ref><ref>{{뉴스 인용 |url=http://sportalkorea.com/news_01/view.php?gisa_uniq=20090724225350 |제목=퍼거슨 감독, '서울의 10번 데얀 탐난다' |저자=정수창 |출판사=스포탈코리아 |작성일자=2009-07-24}}</ref> [[2009년 11월]] [[셰놀 귀네슈]] 감독이 팀을 떠나 [[트라브존스포르]] 감독으로 취임하자 [[터키]]의 언론들은 데얀 또한 같이 이적할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하였다.<ref>{{뉴스 인용 |url=http://sportalkorea.com/news_01/view.php?gisa_uniq=20091124110631 |제목=터키언론, “귀네슈, 트라브존행…데얀도 함께” |저자=류청 |출판사=스포탈코리아 |작성일자=2009-11-24}}</ref>
 
== 플레이 스타일 ==
181cm의 이상적인 체격조건을 지녔고, 유연성과 발재간, 개인기를 두루 갖추었다. 볼 키핑과 드리블, 결정력과 돌파력이 발군이며, 수비에 적극 가담할 정도로 활동량이 많은 점 또한 데얀의 장점 중 하나이다.
양발 모두 자유자재로 사용이 가능하며 강력한 중거리슛 또한 갖추고 있다.
 
몸이 가벼워 힘든 자세에서도 슈팅을 가져갈수 있으며, 이타적인 플레이 또한 수준급이다.
 
전방에서의 압박 또한 뛰어나 상대방 공격의 일차 저지선으로써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다.
 
팀의 고비마다 한방씩 터트려주긴 하지만, 08시즌 챔피언 결정전에서의 결정적인 실수 이후로 '강팀에 약하다'라는 평을 받고 있으며 작지않은 키에도 제공권은 그다지 좋은 편이 아니다.
 
측면으로 빠진 상태에서 공을 잡았을때의 드리블 패턴이 단조롭기도 하다.
 
== 그 외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