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 태종"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2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잔글 (틀 정리)
[[1125년]]에는 그는 [[송나라]]와 동맹을 맺고 [[요나라]]를 협격하여 [[만주]] 지역으로부터 요를 멸망시켰다.
 
[[1125년]](선화 7년), 송나라는 [[연운 16주]] 일부일부의 반환에는탈환에는 성공하였지만, 금에 점령된 나머지 주의 탈환을 계획하고, 요나라의 패잔군과패잔병과 몰래 금을 합공합공할 하기로것을 획책했다. 그러나 이 음모는 금에 발각되어 금나라 태종이 송나라로 출병하는 사태를 초래한다. 당황한 [[송 휘종|휘종]]은 자기칙당(自己則當, 사직서와 같은 것)을 내어 퇴위하고, 장남의장남인 조환([[송 흠종|흠종]])을 즉위시켜 태상황이 되었다. 금군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개봉]]에서 탈출했지만, 흠종에재상 이강에 의해 되돌아 오게 되었다.
 
[[1126년]](정강 원년)금나라는 송나라 수도였던 허난성의 카이펑을 공격하여 개봉을 함락시키고, 1127년 송나라의 상황 휘종과 흠종은 동시에 금나라에 끌려가게 되었다. [[진회]] 많은 신하들이중신들, 기술자들, 조씨 황족들이 이때 같이 끌려가게 된다.([[정강의 변]]). 송나라의 수도 [[개봉]]을 점령하자 이들은 권력을 잡게 되었다. 여진 군대는 양쯔 강까지 남하하였으나 회하 부근에서 저지되고 [[남송]]은 일단 국경을 방어하게수비하는데 되었다성공했다.
 
금나라는 화북 통치를 위해 꼭두각시 국가인 초나라를 세울려고세우려고 했지만, [[진회]]는 이것을 맹렬히 반대를 했기 때문에 금나라 수뇌부에 의해 북으로 압송되었다. 진회는 금나라의 중신과 밀약을 맺은 후, [[남송]] 주전론을 억누르고 화친을 결정했다는 소문을 흘려 풀려났다.
 
[[1130년]], 진회는 금나라를 탈출해 가까스로 남송의 [[송 고종|고종]]에게 도착했다. 고종은 진회가 돌아온 것을 보고,보고는 상당히 즐거워하며, 당일로 예부상서에 임명하고, 다음 해에는 재상에 임명한다. 그 후 일시적으로 재상에서 파면되기도 하지만 곧바로 복귀하고 화평교섭 추진에 노력을 다했다.
 
정강의 변에 끌려갔던 진회 자신도 힘을 갖추지 못한 대책없는 주전론자였으며, 귀국 후 금나라를 두려워하여 강경파 주전론자를 극도로 경계하였다. 당시 남송은 금과의 교전에서 공을 세운 [[악비]] 등의 군벌 세력이 대두하고 있었고, 그들은 주화파의 거두 진회를 매우 비판했다.
 
한편, 태종의 권력기반은 완전하지 못하여 부자 세습은 여진족 장로들에 의해 맹렬한 반대를 받았다. 결국 형인 태조의 적손에 해당하는 [[금 희종|희종]]에게 황위를 양위하였다.

편집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