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촉한):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추가됨 ,  1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익주가 평정되자 유비가 좌장군 종사중랑(左將軍 從事中郞)으로 삼았고 [[간옹]], [[손건]]과 버금가는 대우를 받았다.
 
이적이 [[오 (삼국)|오나라]]에 사신으로 갔을 때, 오왕 [[손권]]은 그의 말쏨씨가 뛰어나다는 말을 듣고 이야기중에 굴복 시키려고 했다.
마침 이적이 들어와 손권에게 절을 했다. 그러자 손권이 말했다.
 
 
이적의 기지와 민첩함이 대체로 이와 같아 손권은 이적의 사자로서의 기지와 웅대에 감동하였고 그를 기이하게 보았다.
뒤에 촉으로 돌아와서 소문 장군으로 승진했으며, [[제갈량]], [[법정 (촉나라)|법정]], [[유파]], [[이엄 (촉한)|이엄]]과 함께 촉의 법률인 촉과(蜀科)를 만들었다.
 
촉과의 체제는 이 다섯 명에 의해 이루어졌다.

편집

1,5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