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르만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88 바이트 제거됨 ,  10년 전
잔글
글다듬기
잔글
잔글 (글다듬기)
'''게르만 족'''({{llang|de|Germanen}})은 고대 [[유럽]]의 게르만계 민족들을 통칭하는 말이다. 게르만인들은 상호 의사소통이 가능한 방언들을 사용했으며 [[게르만 신화|공통된 신화]]와 이야기들을 가지고 있었다. 그들은 켈트족에[[켈트족]]에 비해 철기보급이 떨어지고 무기의 시대 차이뿐만 아닌아니라 전반적으로 차이가 많이 나며 약세였고 켈트족의 로마화 이후에도 한동안은 계속 그 상태였으며상태였다. 로마와하지만 [[로마]]와 인접해있던 프랑크족과[[프랑크족]]과 같은 게르만족은 로마의 비호뿐만 아닌아니라 용병차출과용병 차출과 교역 등으로 많은 부와 권력을 많이 쌓고 로마화가 일부 되어있었으며로마화가 되어서 [[게르만족의 대이동]] 이후 가장 성장하게 되는 주역들이다주역들이었다.
 
아우구스투스는[[아우구스투스]]는 게르마니아 원정을 계획했으나 그의 전쟁과정은 [[갈리아 전쟁때보다전쟁]]때보다길었으며 폭발적인 진행이 이어가지 않았고길었다. 그만큼 세금이 많이 지출되며지출되어 전쟁의 종료를 기념할 성대한 개선식을 수십 년이 흘러도 못하며못하였다. 따라서 내부에서는 갈리아 전쟁 때와 비교되어 많은 비판이 내부에서제기되었다. 제기되고한편, 외부에선외부에서는 [[9년]]에 게르만족 출신으로써출신으로서 로마군인에로마군에 복무하며 로마에 대한 전반적이고전반적인 지식, 특히 군사적인 지식을 쌓아두었던 [[아르미니우스]] 무능하고 군사적 재능마저도 없던 [[바루스]]의 점령군을 [[토이토부르크 숲]]으로 유인해 대패시켰다. 이후에도 게르만 탈환은 계속되었지만 아우구스투스는 자신의 치세말년, 골치아픈 게르만으로 인해 [[라인강]], [[도나우강]]과 주요 도나우강과방어 주요방어거점을거점을 중심으로 국경정책을 짓고 방어적인 태도로써[[리메스]]와 변모하며방어군을 길디긴배치하면서 리메스와방어적인 방어군을태도로 배치하고변모했다. 방어전으로 변이했다 그이후에도이후에도 이런 정책에서 벗어나 정복을 계속했으나계속 무능과시도했으나 게르마니쿠스와[[게르마니쿠스]]와 같은 명장과 리더로써 전쟁을 계속 수행할 자들이명장들이 죽는 악재가 겹치고겹쳤다. 사실상 국지전이나 소규모의 전투만 변변히 일어나고 로마가 대대적인 원정군을 개편하여 침공하지 않은것이않은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하지만 로마에겐 게르마니아 정복사업에정복사업이 본국사정으로 잠깐동안 지체가 됐을뿐됐을 사료와 고고학적 증거가 많이 부족한 현황이었지만 잊혀졌던 많은 게르만 전쟁도전쟁들도 밝혀지며밝혀졌다. 아우구스투스의 패배이후에도패배 이후에도 기록물은 아직 별로 없으나 여러번 게르마니아에게르마니아에서 전장터와 수많은 군사무기군사 무기, 시대별 황제가 찍힌 주화 의식주가 발견되고 현재에도 발굴이 진척되며진척된 것은 토이토부르크 숲 패배이후도패배 이후에도 전쟁은전쟁이 계속되었음을 알려준다. 혼란스러운 군인황제시대나 그 이후에도 여전히 게르만에 대한 군사적 원정은 계속되었다.
 
== 특징 ==

편집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