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4 바이트 추가됨 ,  13년 전
잔글
표현을 살짝 고침
'''민족청소'''(民族淸掃, {{lang|en|ethnic cleansing}}) 또는 '''인종청소'''(人種淸掃)는 다른 민족 집단의 구성원을 강제로 제거하는 정책을 통틀어 일컫는다. 이 용어에 해당하는 정책은 그 강도에 따라 긴 연속체를 이루는데 경미한 쪽은 강제 [[이민]]과 [[인구 이동]] 정책과 구별이 거의 불가능한데 반해 심한 쪽은 [[강제 이주]]와 [[대량학살]]에 통한다.
 
[[1990년대]] [[유고슬라비아 전쟁]] 때 [[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공화국|구유고연방]] 방송·언론에서 자주 사용하던 세르비아어·크로아티아어의 "etni‘etničko čišćenje"를enje’를 영어로 "ethnic‘ethnic cleansing"이라cleansing’이라 느슨히대략적으로 번역한데서 나온 신조어이다. 하지만 우리가 오늘날 민족청소라 부르는 개념 자체는 오래 전부터 있어왔고 그 예가 많아 많은 학자들이 이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보통 긍정적인 의미로 사용되는 "청소"라는 말을 악성 정책에 사용한다 하여 이 용어 사용을 꺼리는 이들도 많다.
 
"청소"라는 말을 이런 용도로 처음 사용한 것은 [[나치 독일]]이었다. 이른바 "[[유대인 문제 최종 해결|최종 해결]]"을 준비하면서 청소, 이주, 정화(淨化) 등의 용어를 직접적인 단어 대신에 사용했던 것이다.

편집

4,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