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랜돌프 허스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lang|en|William Randolph Hearst I}}),([[1863년]] [[4월 29일]]– [[1951년]] [[8월 14일]])는 미국의 언론및 출판사 사주로 자수성가한 백만장자 [[조지 허스트]]의 아들이다. 그는 [[뉴욕 저널]]({{lang|en|New York Journal}})이라는 신문사의 사주를 하면서 '''행동 저널리즘'''이라는 아이디어를 통해서 스스로 뉴스를 생산하고 기사화하는 방법을 고안하였으며, [[미국-스페인 전쟁]]을 부추기는 기사를 선정적으로 게재하여 전쟁을 촉발시키기도 하였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출생으로 [[하버드 대학]]을 졸업하고 [[1887년]] 아버지가 소유하던 《[[이그재미너]]》를 경영하면서 신문계에 진출했다. [[1895년]] [[뉴욕]]의 《모닝 저널》을 인수해 《[[저널 아메리칸]]》으로 바꾸고 또 다른 신문왕 [[조셉 퓰리처]]의 《[[월드]]》와 경쟁했다.
그의 신문사인 뉴욕 저널과 경쟁지인 퓰리처가 운영하는 월드는 쿠바에 관련된 사실를 왜곡하고 고의적으로 계산된 헤드라인을 통하여 전쟁을 촉발시켰다. 그는 [[퓰리처]]와 함께 [[옐로저널리즘]](황색저널리즘)의 기수로 평가받고 있다.
 
신문자 《[[뉴욕 저널]]》({{lang|en|New York Journal}})의 사주를 하면서 '''행동 저널리즘'''이라는 아이디어를 통해서 스스로 뉴스를 생산하고 기사화하는 방법을 고안하였으며, [[1895년]] [[미국-스페인 전쟁]]을 부추기는 기사를 선정적으로 게재하여 전쟁을 촉발시키기도 하였다.
{{토막글|미국 사람}}
 
이후 미국 17개 도시에서 일간시를 매수 및 창간하고 [[INS 통신사]]와 출판사, 3개 방송국을 자기 손에 두어 거대한 언론 제국을 평성하였고 [[조셉 퓰리처]]와 함께 [[옐로저널리즘]](황색저널리즘)의 기수로 평가받고 있다.
 
{{토막글|미국 사람}}
[[분류:언론인]]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