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66 바이트 추가됨 ,  10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양규'''(? ~ [[1011년]])는 [[고려]] 중기의 문신으로 [[거란의 침입|제2차 고려-거란 전쟁]] 때 크게 활약했다.
양규의 생애
알려있지 않다.
거란의 2차침입
----
 
[[1010년]] [[거란의 침입|제2차 고려-거란 전쟁]] 당시 양규는 [[흥화진]]을 지켰으나 총사령관 [[강조]]가 전사하고 [[거란]]이 항복을 권하자 항복하라는 편지로 위장해서 보냈으나 '''우리는 왕의 명령으로 싸우지 강조의 명령으로 싸운게 아니다'''하며 지켰다.
양규는흥화진을 지켰으나 거란이 항복을 권했을때 싸웠다 그때 강조가 죽었고 항복하라는 편지로 위장해서
 
그후 부하 [[곽주로]]가 군사 700명을 이끌고 강조의 부하를 구했으며 거란군 6000명을 공격해 성을 탈환하고 백성 7000명을 데리고 [[통주]]로 갔고 수도 [[개경]]이 거란에 의해 함락되고 왕 [[고려 목종|목종]]이 [[나주]]까지 피란가는 사태가 벌어졌다.
보냈으나"우리는 왕의 명령으로 싸우지 강조의 명령으로 싸운게 아니다"하며 지켰다.
 
[[1011년]] 봄 거란군이 철병하게 되자 [[구주]] 방면에서 돌아가는 거란군을 지키고 있다가 부하 [[김숙흥]]과 함께 거란군을 기습해 2000명을 죽이고 포로가 되었던 남녀 2,000여명을 구출했으며 석령에 이르러 다시 거란군 2500명을 베고 포로가 된 포로 1000명을 구출하였다.
그후 700명을 데리고 곽주로가 강조의 부하를 구했으며6000명을 공격해 탈환하고7000명을 데리고 통주로 갔다
 
여러참에서는 거란군 1,000명을 죽이고 포로가 된 1,000명을 구출했고 다시 거란의 선봉과 애전에서 싸워 1,000여명을 베었다. 그리하여 고군에서 순월 사이에 7차례나 거란군을 기습해 적 6500명을 죽이고 포로가 된 백성 3만 명을 구출했으며 헤아릴 수 없는 전리품을 노획했다.
개경이 함락되고 나주까지 피란가자 거란군이 철병하게 되자 구주방면에서 돌아가는 거란군을 지키고 있다가김숙흥과함께 2,000여명
 
애전에서 김숙흥과 함께 거란군과 싸우다 전사했다.
을 베고 포로가 되었던 남녀 2,000여명을 탈환하였고, 석령에 이르러 2,500여명을 베고 포로가 된 1,000여명을 탈환하였다. 여리참
 
[[분류:고려의 문신]]
에서 싸워 1,000여명을 베고 포로가 된 1,000여명을 탈환하였으며, 다시 거란의 선봉과 애전에서 싸워 1,000여명을 베었다.
[[분류:1011년 죽음]]
 
[[분류:전사한 사람]]
그러나 거란군이 몰려오자 군사가다해 김숙흥과 함께수십대의 화살을 맞고 죽었다.그러나 그의 공격으로 거란은 완전히 철군 했으며
 
그의 아들과 부인은 곡식과 벼슬을 얻었다 한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