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랑호 납북 사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로봇이 더함: zh:沧浪号劫机事件)
'''창랑호 납치 사건'''(滄浪號拉致事件)은 1958년 2월 16일 [[대한항공]]의 전신인 국영 대한항공공사의대한국민항공사의 여객기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공작원에 의해 납치된 사건이며, [[대한민국]] 항공 역사상 최초의 납치사건이다.
 
== 개요 ==
 
[[1958년]] 부산발 서울행 대한항공공사대한국민항공사 소속 창랑호(당시 기종 : [[더글러스 DC-3]], 등록부호:HL106) 여객기는 승객 30명과 승무원 3명 및 미군 군사고문단원 1명 등 34명을 태우고 오전 11시 30분 이륙한 후, 평택 상공에서 납치되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양직할시]]에 있는 [[평양순안국제공항]]에 강제 착륙 당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언론기관을 통해 "대한항공공사가대한국민항공사가 '의거월북' (자신의 의지로 군사분계선을 넘음) 했다"고 발표했다.
 
한편, 대한민국 [[경찰]]은 같은달 20일 북한공작원인 김택선을 포함한 3명이 범인으로 발표하고 25일에는 기덕영등 3명을 사건의 공작과 배후공작의 혐의로 체포했다.
[[대한민국 정부]]는 2월 22일 [[국회]]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만행을 규탄하는 결의를 행하고, UN군에 참가한 16개국에 대해 협력을 요구하는 메시지를 보낸다. 이를 받은 UN군은 [[2월 24일]]의 군사정전위원회에 수석대표가 승객과 승무원, 기체의 조속한 송환을 북조선에 요구해, [[1958년]] [[3월 6일]] 스튜어디스, 유아 1명, 납치범으로 생각되는 7명을 제외한 모든 승객과 승무원을 [[대한민국]]에 돌려보낸다.
 
그러나 창랑호의 기체는 반환하지 않아 국영 대한항공공사는대한국민항공사는 운행상의 커다란 타격을 받아 적자를 해소하기위해 골치를 썩이게 된다.
 
그 후 기덕영 등 3명은 재판에 회부되었으며, 이 가운데 기덕영은 스파이죄 이외의 죄상으로 징역 7년형이 선고되었고 다른 2명은 무죄로서 석방된다.

편집

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