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집 장창 보병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652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로봇이 더함: sr:Фаланга (Антика))
잔글
그리스 밀집진의 위력은 비슷한 훈련도를 가지고 제대로 된 대열을 갖추지 못한 보병대와 싸울 때 발휘되었다. 그리스와 [[페르시아 제국]] 간의 전쟁에서 지상군의 수효가 충분했을 때 그리스 보병 밀집진을 페르시아군이 돌파한 경우는 없었다.
 
[[마케도니아 왕국]]의 [[알렉산드로스 대왕]]은 이를 발전시켜, 종래 그리 길이가 길지 않았던 창의 길이를 몇배로 늘여 기병돌격에서도 버틸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과거 양쪽 날개의 보호에만 주력하던 기병대를 증강하여 보병 밀집진이 전열을 유지하는 동안 기병을 이용한 우회공격을 하는 망치와 모루 전술로 동방원정에서 승승장구하게된다.
 
그러나 이러한 밀집진형은 기동성이 떨어지며 탁 트인 평지에서만 운용가능하다는 전술적인 경직성을 가지고 있어, 이후 [[로마 제국|로마]]의 보다 유연한 [[로마 군단|군단병]]이나 우수한 기동성을 가진 궁기병대와의 싸움에서는 한계를 보였다.
 
== 역사 ==
 
희랍 군단은 마케도니아가 오기 전에는 [[폴리스]]의 시민들이 직접 장비들을 제공하였는데, 그래서 적어도 아테네에서는 최상위 계급의 시민들은 지휘자로 활약하며 그 밑의 상위 시민들은 기병의 역할을 수행하였으며 대다수인 자유농민들이 중장보병이 되었다. 이 옛 방진은 장창보병대라고 보기에는 그냥 밀집 보병대라고 보아야하는데, 이유는 그때 당시의 무기는 약 2.5미터 정도의 도리 (희랍어: δορυ)여서 마케도니아의 방진처럼 뒤에 있는 보병들이 공격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위에서 말한 것과 같이 전술적으로 알렉산드로 대왕의 원정 전에는 이런 옛 방진이 경직성이 큰 것이 문제가 되지 않았지만, 트라이케에서 전수 받은 투척병이 (희랍어: πελτασται 펠타스타이) 이피크라테스 장군에 의해 유행하게 되면서 (특히 이가 아테네의 군대를 지휘할 때 투척병으로 스파르테의 중장갑 보병대를 말살할 때부터) 옛 방진은 점점 쇠퇴하게 되었다. 그러나 이피크라테스 장군은 좀 더 근대화된 방진을 썼는데, 금속 장갑을 세마포 장갑으로 대신하여 개인의 방어력보다는 기동성을 중요시해 경보병을 맞서 싸울 수 있게 하였다. 또한 엑크드로모이도 알렉산드로스 대왕후 생성되어 경보병을 상대하도록 경무장을 하게 하였으며 이런 밀집대에만 의존하지도 않았지만 필요시 밀집대에 서서 싸울 수 있게 하였다.
 
[[분류:군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