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차: 두 판 사이의 차이

7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잔글
 
=== 패자를 목표로 ===
오왕 부차는 계속 국력을 신장하여, 북쪽으로 황하 유역에 진출하여, 패자를 꿈 꿀 수 있게 된다. 그렇지만 오자서는 월나라의 복수를 두려워하여, 부차에게 간언했다. 이것으로 인해 부차와 오자서는 의견이 충돌하게 되고, 기원전 484년 백비의 중상모략으로 오자서에게[[오자서]]에게 자결을 명한다. 물론 이 사건의 뒤에도 월나라 범려의[[범려]]의 반간계가 작용을 했다.
기원 전 485년, 부차는 군대를 거느리고, 제나라를 쳐서, 제후의 맹주로 인정을 받으려 하였다. 하지만, 원래부터 화북의 맹주였던 진나라가 이것에 맹렬히 반대했다.
기원전 482년, 주도권 다툼으로 인해 진나라와 오나라 사이의 전쟁이 일어난다. 그때 오왕 부차가 집을 비운 틈을 이용하여 월나라가 오나라를 공격하여, 황자와 그 형제들을 함께 처형한다.
 
진나라와의 주도권 다툼과 월나라와도 두 개의 전쟁을 치러야 하는 오나라는 결국 패망하게 된다.
 
== 같이보기 ==

편집

3,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