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편집 요약 없음
}}
 
'''리나트 아흐메토프'''(Rinat Leonidovych Akhmetov, [[1966년]] [[9월 21일]] ~ )는 [[우크라이나]]의 기업인이자 [[FC 샤흐타르 도네츠크]]의 구단주로, 우크라이나에서는 재산을 96억 달러, [[2009년]] 《[[포브스]]》에서는 재산을 18억 달러로 추정해 세계에서 148번째 부자이다.
 
[[1966년]] [[우크라이나]] [[도네츠크]]의 [[타타르족]] 출신 석탄 광부 노동자 아들로 태어나 1990년대 [[도네츠크 대학]]을 졸업하고 경제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취득하였다.
 
[[1996년]] [[FC 샤흐타르 도네츠크]]의 구단주가 되었고, [[2000년]] [[SCM 홀딩스]]를 창업해 우크라이나의 선도적인 금융, 산업 기업으로 성장해 97억 19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자선 사업도 펼쳐 [[2007년]] 우크라이나 경제 개발을 지원하는 재단인 [[FEG]]를 세우고 [[2007년 12월]] 12얼 [[키예프]]에서 우크라이나 시민들의 생활 수준을 개선한다는 목표 아래에 시작하였다.
 
이후 아파트 단지 폭발로 가족을 잃은 사람들에게 90만 달러를 기부했고기부하였고, [[2008년]]에도 2900만 달러를 기부해 세계 10대 자선가 목록에 선정되었다. [[2009년]] 5월]] 약 10억 달러에 [[미국]] [[웨스트버지니아 주]] 기반의 [[유나이티드 석탄 회사]]를 인수했다인수하였다.
 
정치에도 진출해 [[빅토르 야누코비치]] 총리의 후원 아래 [[2004년 우크라이나 대통령 선거]]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