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식세포: 두 판 사이의 차이

329 바이트 제거됨 ,  1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토막글}}
'''대식세포'''는 선천 면역을 담당하는 주요한 세포이다. 온 몸에 정착성으로 있는 것이 대부분이나 일부는 혈액 내에서 [[단핵구]]의 형태로 존재한다. 이 [[단핵구]]는 [[수지상세포]]나 '''대식세포'''로 분화할 수 있다.
세포성 면역에 관여하는 면역 세포의 한 종류(백혈구의 한 종류). 항원의 침입시 혈액중의 단백구가 혈관 밖으로 나가면서 분화됨. 항원의 침입시 혈액 침입 세균을 식작용을 통해 소화하며 T-세포(T-림프구)에게 항원을 제시하여 항원 수용체를 갖도록 한다.
 
간단히 말해 박테리아가 침입할 때 호중구와 같이 상처가 있는 조직을 마음대로 돌아다니며 박테리아를 잡아먹는 착한 세포이자 호중구와 달리 수명이 매우 길어 감염 부위에서 증식하여 호중구의 수명이 짧은 것을 보완함. 다음 침입에도 대비하기 위헤 기억 세포에 전달도 함.
대부분의 대식세포는 정착성으로 대표적으로 먼지세포, 미세교세포, 쿠퍼세포, 랑게르한스세포 등이 있으며 이들은 몸 전체에 분포하며, 이들은 항원이 침입하면 섭식하거나 독소를 분비하여 파괴, 항원을 제거하며 림프구에 항원을 전달, 면역반응을 일으킨다. 혈중에 있는 [[단핵구]]는 적이 상처로 침입하면 호중구와 같이 혈관 밖으로 나가 대식세포로 분화되어, [[박테리아]]를 제거한다.
또한 대식세포는 모든 조직에 존재하는데 대표적으로 피부의 [[랑게르한스 세포]], 폐의 [[폐포 매크로파지]], 간에서는 [[쿠퍼세포]]가 대표적으로 대식세포가 가장 많은 곳은 폐로 폐에 총 350억 개의 대식세포가 존재함.
 
하지만 대식세포 역시 헬퍼 T세포와 같이 CD4 단백질을 가지고 있어 HIV의 표적이 되어 오히려 아지트가 되며 대식세포의 전 단계인 단핵구 역시 CD4단백질이 있어 [[HIV]]에 감염됨. 대식세포가 HIV에 감염되면 식균작용, 항원제시능력 등이 저하되며 결국 바이러스성 괴사하거나 [[NK세포]] 등 다른 면역세포에게 죽음.
하지만 이들 대식세포는 CD4 단백질이 있어 [[HIV]]에 감염되는 숙주세포여서, 몸 전체에 HIV를 운반하며, HIV가 침입하면 HIV 보균자가 되는 원인이기도 하다. 이들은 HIV를 뿜어내다가 결국 바이러스성 괴사한다.

편집

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