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량 해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81 바이트 제거됨 ,  11년 전
 
=== 울돌목에서의 접전 ===
울돌목(명량해협)은 수심이 얕아 실제 배가 항해할 수 있는 폭도 좁았고, 그 중에서도 [[밀물]] 때 넓은 [[남해 (한반도)|남해]]의 바닷물이 좁은 울돌목으로 한꺼번에 밀려와서 서해로 빠져 나가면서 해안의 양쪽 바닷가와 급경사를 이뤄 물이 쏟아지듯 빠른 급조류가조류가 흘렸다. 울돌목 물살의 또 다른 특징은 수십 개의 크고 작은 [[암초]]가 솟아 있다는 점이다. 급조류로 흐르던 물살이 암초에 부딪혀 방향을 잡지 못하고 [[소용돌이]]치게 되는 것이다. <ref>울돌목(명량해협)에는 현재 [[진도대교]]가 건설되어 있다. </ref>
 
조선 수군은 이 울돌목에서 결전을 벌일 계획이었으나 작전을 노출시키지 않기 위해서 5킬로미터 떨어진 [[벽파진]]에서 진을 치고 15일간이나 일본 수군을 유인하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었다. 그러나 일본 수군 역시 그런 급류에는 이미 어느 정도 적응되어 있었고 오히려 그런 급류를 타고 수가 적은 조선 수군을 단숨에 밀어부칠제압할 생각을 하고 있었다.
 
일본 수군의 탄생지라 할 수 있는 일본의 [[시코쿠]](四國)의 [[미야쿠보]] 지역도 울돌목과 마찬가지로 엄청난 조류가 흐르며 물의 속도 또한 울돌목에 못지 않다고 한다. 특히 구루시마 수군은 원래 해적 출신으로 이 지역을 근거로 했던 수군은바, 구루시마빠른 수군이었다(원래물살에 익숙한 이들은 왜구였다고명량해협에서 한다).무리없이 명량해전의전개할 일본군 있으리라 지휘관이었던자신했다. 구루시마와오늘날 그의학자들은 산하오히려 병사들은일본 수군의 시코쿠에서의도를 잔뼈가울돌목의 굵었기급류를 때문에이용하여 물살을조선 이용해수군을 능숙하게격파하고 항해할신속히 전라도로 있었을진격하려는 것이다것으로 추정한다.
 
따라서 명량 해전에 참전한 일본 수군에게 울돌목의 빠른 물살은 그것만으로는 위험한 것이 아니었다. 학자들은 오히려 일본 수군이 울돌목으로 과감하게 진입한 것은 빠른 급류를 이용하여 조선 수군을 격파하고 전라도로 진격하려는 것으로 추정한다.
 
== 경과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