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드스톡 페스티벌"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로봇이 더함: sh:Woodstock)
== 우드스탁을 기억하며, 테이킹 우드스탁 ==
 
우드스탁을 회고하는 책과 영화는 그간 많았는데, 엘리엇 타이버의 회고록인 [[테이킹 우드스탁]]은 한때 무산 위기에 처했던 우드스탁 페스티벌이 어떻게 무사히 열려 전설로 남게 되었는지에 관한 폭소와 눈물 가득한 뒷이야기이다.
 
엘리엇 타이버는 누구인가? 우드스탁에 관한 자료는 엄청나게 많지만 거기서 그의 이름은 전면에 등장하지 않는다. 그는 우드스탁을 개최한 4인방도 아니고, 자신의 농장을 콘서트 장소로 제공한 통 큰 농장주도 아니고, 페스티벌을 수놓았던 쟁쟁한 뮤지션은 당연히 아니다. 하지만 그가 없었더라면 우드스탁 호는 좌초했을지도 모른다. [테이킹 우드스탁]은 우드스탁을 가능하게 했던 한 청년, 그러나 그 자신이야말로 우드스탁으로 인해 전혀 다른 인생을 살게 되었노라고 고백하는 청년의 이야기다.
 
[[테이킹 우드스탁]]은 [[브로크백 마운틴]] [[색, 계]]로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는 이안 감독에 의해 영화화되기도 했다. 대만 출신이지만 미국에서 공부하고 영화 작업을 하는 이안 감독은 [[아이스 스톰]]으로 1960년대의 변화의 물결이 사그라지고 물질적 풍요 속 정신적 허무가 지배하던 1970년대 미국사회의 스산한 풍경을, [[브로크백 마운틴]]으로 게이 카우보이들의 비극적 사랑을 그려낸 바 있다. 미국사회 속 이방인이라는 위치가 무색하게 미국 문화에 대한 깊은 이해와 성찰을 보여준 그는 미국 역사상 가장 의미심장한 해인 1969년을 그린 [[테이킹 우드스탁]]으로 2009년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하기도 했다. [[테이킹 우드스탁]]은 한국에서 2010년 6월 말 개봉 예정이다.
 
[[테이킹 우드스탁]] 한국판은 독특한 글쓰기와 가사 번역으로 유명한 팝 칼럼니스트 성문영 씨가 번역을 맡아 음악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위트 넘치는 번역으로 촌철살인의 유머와 감동을 고스란히 살려냈다.
 
 

편집

5,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