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집 장창 보병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075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잔글
 
희랍 군단은 마케도니아가 오기 전에는 [[폴리스]]의 시민들이 직접 장비들을 제공하였는데, 그래서 적어도 아테네에서는 최상위 계급의 시민들은 지휘자로 활약하며 그 밑의 상위 시민들은 기병의 역할을 수행하였으며 대다수인 자유농민들이 중장보병이 되었다. 이 옛 방진은 장창보병대라고 보기에는 그냥 밀집 보병대라고 보아야하는데, 이유는 그때 당시의 무기는 약 2.5미터 정도의 도리 (희랍어: δορυ)여서 마케도니아의 방진처럼 뒤에 있는 보병들이 공격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위에서 말한 것과 같이 전술적으로 알렉산드로 대왕의 원정 전에는 이런 옛 방진이 경직성이 큰 것이 문제가 되지 않았지만, 트라이케에서 전수 받은 투척병이 (희랍어: πελτασται 펠타스타이) 이피크라테스 장군에 의해 유행하게 되면서 (특히 이가 아테네의 군대를 지휘할 때 투척병으로 스파르테의 중장갑 보병대를 말살할 때부터) 옛 방진은 점점 쇠퇴하게 되었다. 그러나 이피크라테스 장군은 좀 더 근대화된 방진을 썼는데, 금속 장갑을 세마포 장갑으로 대신하여 개인의 방어력보다는 기동성을 중요시해 경보병을 맞서 싸울 수 있게 하였다. 또한 엑크드로모이도 알렉산드로스 대왕후 생성되어 경보병을 상대하도록 경무장을 하게 하였으며 이런 밀집대에만 의존하지도 않았지만 필요시 밀집대에 서서 싸울 수 있게 하였다.
 
마케도니아식 장창보병대 전술은 다른 국가들도 본받게 되었다. 스파르테의 용병 장수 크산티포스는 [[카르타고|카르케돈]]에게 이 전술을 유입하게 되었는데, 이는 한니발 장군에게 유용하게 되었다. 또한 게르마니아는 본받지는 않았지만 장창 보병이 있었고, 켈트족도 특히 희랍인과 마케도니아인들과 싸운후 밀집 보병대를 쓰곤 하였다.
 
마케도니아식 방진은 역시나 강했는데, 그러나 외적이 많지 않아 후계자 국가들은 방진에 더 의존하게 되었고, 그러면서 경보병과 기병의 중요성이 크게 줄어들었다. 그러나 프톨레마이오스 왕조와 셀레우코스 왕조같은 경우엔 자신들끼리 싸웠기 때문에 이가 큰 문제가 되지 않았으나, 필립포스 5세의 마케돈같은 경우엔 로마의 군단병의 유연성이 기병에게 중화되지 않았기 때문에 트라이키아인들 같은 기존의 "야만인"들을 장창보병대에 입대시켜도 역부족이였다.
 
[[분류:군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