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10년 (일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출처 필요}}
'''잃어버린 10년'''({{ja-y|失われた10年|うしなわれたじゅうねん}}, {{llang|en|The Lost Decade}})은 거품경기 이후인 [[1991년]]부터 [[2002년]]까지 일본의 극심한 장기침체 기간을 일컫는 말이다. 1990년 주식 가격과 부동산 가격 급락으로 수많은 기업과 은행이 도산하였고 그로 인해 일본은 10년 넘게 0%의 성장률을 기록하였다. 잃어버린 10년은 거품경제 후유증의 대표적인 예로 거론된다. '''복합 불황'''(複合不況) 또는 '''헤이세이 불황'''(平成不況)이라고도 한다. 그런데 최근들어 이 말이 '''잃어버린 20년'''({{ja-y|失われた20年|うしなわれたにじゅうねん}}, {{llang|en|The Lost Score / Two Lost Decades}})이라는 말로 바뀌어 쓰이기도 하면서 이 장기불황이 언제까지 이어질 것인지 알 수 없게 되었다.
 
== 원인 및 배경 ==

편집

4,6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