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7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잔글
로봇: 영어판의 분류를 토대로 분류:문화기술지 추가; 예쁘게 바꿈
잔글 (로봇이 더함: vi:Dân tộc ký)
잔글 (로봇: 영어판의 분류를 토대로 분류:문화기술지 추가; 예쁘게 바꿈)
'''문화기술지'''(文化記述誌 ethnography)는 인간 사회와 문화의 다양한 현상을 정성적, 정량적 조사기법을 사용한 현장 조사를 통해 기술하여 연구하는 학문의 분야이다. 문화기술지는 어떤 시스템이 가지고 있는 각 부분을 정확히 이해하는 것을 통해 전체 시스템의 총체적 연구 성과를 거둘 수 있다는 생각에 기반을 두고 있다. 공식적, 역사적으로 과거 여행을 통한 여행기이나 제국주의 시대의 식민지의 공식 보고서에 그 시작을 두고 있다. 문화기술지는 특히 [[구조주의]]와 [[상대주의]] 입장에서 연구하는 학문적 전통을 지니고 있으며 다양한 관심을 가진 다른 분야의 유용한 1차적 연구 방법(Primary research) 으로서 활용되고 있다.
 
== 용어 ==
문화기술지를 뜻하는 영어 'Ethnography(에스노그라피)'의 어원은 그리스어 'ἔθνος(ethnos, 사람들)'와 'γράφειν(graphein, 기록)'이다. 일본 및 중국에서는 '民族誌(민족지)'라고 쓰인다. 한국에서는 종족지학, 민족기술지, 민속기술지, 문화기술지, 기술민족학 등으로 학문 분야에 따라 다양하게 불리고 있다.
 
Ethnography는 특히 한국, 중국, 일본에서 한자로 번역할 때 그 용어가 분야별로 쓰임새가 달라 논란이 되고 있다. 이것은 최근 Ethnography에서 연구되는 대상으로 미루어 볼 때 과거에는 민족, 종족 중심이었던 것이 문화, 하위문화, 사회, 단체, 집단, 가족 등 상대적으로 작은 규모로 관심의 영역이 확장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마케팅]], [[디자인 리서치]] 등 Ethnography를 활용하는 관련 분야에서는 각기 연구의 대상의 규모나 성격이 다양하며 민족이나 종족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또한 기술(記述)과 지(誌)는 같은 뜻이므로 용어를 반복하기에 부적절하고 민속지, 민속기술지는 [[민속학]](Folklore)과의 혼동을 초래하는 문제도 있다.
 
== 학문 분야와의 관계 ==
=== 사회, 문화인류학 ===
[[사회인류학]], [[문화인류학]], 인지인류학은 문화기술지를 바탕으로 발전하였으며 대부분의 학문적 성과는 이 방법을 통해 기술되었다. 오늘날의 사회 문화 인류학자들은 실제로 현장에서 문화기술연구를 수행하는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하며 연구의 핵심적인 요소로 삼고 있다.
* [http://www.aiga.org/resources/content/3/7/4/5/documents/ethnography_primer.pdf AIGA와 체스킨에서 만든 문화기술지 안내 문서]
 
== 참고자료 ==
* Application of Anthropological Approach in Marketing Fields, 이용숙, 한국마케팅학회 2010년 1월
 
[[분류:문화인류학]]
[[분류:디자인리서치]]
[[분류:문화기술지]]
 
[[ar:علم الإنسان التطبيقي]]

편집

1,451,1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