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용 (1870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10년 전
잔글
(순종실록에 의거하여 일부 수정.)
잔글 (→‎생애 초기: 맞춤법)
==생애==
===생애 초기===
[[1870년]] [[한성]] [[운현궁]]에서 [[흥선대원군]]의 적장자 [[이재면]]과 풍산홍씨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임오군란]] 이전에 그는 [[흥선대원군]]의 측근인 [[허욱]]을 독선생으로 모시고 글을 배웠다고 한다. [[김윤식 (1835년)|김윤식]]이 쓴 신도비명에 의하면 '이준용은 어려서부터 매우 영리하고 행동거지가 신중하여 대원군이 매우 총애하였다'고 기록해 놓았다.<ref> 오영섭 《한국 근현대사를 수놓은 인물들(1)》(오영섭 저, 한영희 발행, 2007.4, 경인문화사) 312p </ref> 이준용의 보호자였던 [[흥선대원군]]은 1873년 11월 권좌에서 물러난 후부터 둘째아들 [[조선 고종|고종]]과 정치적으로 적대관계에 놓여 있었다. 이후 대원군은 기회만 오면 언제나 탐탁치탐탁지 않은 [[조선 고종|고종]]과 민비를 폐위하고 이준용을 왕위로 앉히려 하였다. 여기에는 이준용을 앉히고 섭정의 자리를 차지하려는 대원군의 깊은 의도가 담겨 있었다. 이 외에도 고종정부에 반대하는 국내외 여러 정치세력들이 고종이나 순종의 대안자로서 이준용을 주목하였다.<ref> 오영섭 《한국 근현대사를 수놓은 인물들(1)》(오영섭 저, 한영희 발행, 2007.4, 경인문화사) 312쪽. </ref> 그래서 이준용은 15세부터 30대 중반경까지 끊임없이 반정부세력들로부터 고종과 태자를 대신할 왕재로서 주목을 받았다.<ref> 오영섭 《한국 근현대사를 수놓은 인물들(1)》(오영섭 저, 한영희 발행, 2007.4, 경인문화사) 313쪽. </ref>
 
=== 관료 생활 ===

편집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