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티스트 카미유 코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도미에 연결, 쓸데없는 한자어 병기 없앰
잔글 (도미에 연결, 쓸데없는 한자어 병기 없앰)
 
== 생애 ==
코로는 [[파리 (도시)|파리]]의 유복한 가발 제조업자의 아들로 태어났으나, 처음 한동안은 양복점의 점원으로 있었다. 그러다가 회화에 마음이 이끌려 다소는 스승을 따라 배우기도 했으나 역시 자연이 그의 스승이었다. 이어 동경하던 [[이탈리아]]의 정다운 풍경에 감동했다. 그 이탈리아에서의 제작은 아름다웠으며 그는 모두 세번 이탈리아를 찾았다. 살롱에 출품한 것은 1827년부터이며, 이후에는 오래도록 계속 출품하지만, 시종 풍경화가로서 그렸다. 작품은 엄정한 데생을 주장하는 측으로부터는 공격을 받으나 그 겸허한 진실에서 코로는 점차 조용한 존경을 모으고 있었다. 그 생활은 담담하여 화단의 대립에도 관계 없이 자연의 깊이와 벗하는 조용한 생활을 계속하고, 또한 도미에와의[[오노레 도미에|도미에]]와의 우정 등 아름다운 삽화도 적지 않다.
 
== 작품 ==
나로 꼽히고 있다.
 
코로의 풍경에는 시와 진실이 이상하리만큼 조용히 용해되어 있다. 코로는 빌 다브리에도 집을 가지고 있어, 못가를 되풀이하여 그렸는데, 코로의 화필에 그 수목은 현실과 꿈의 아름다움을 융합시킨 듯하다. 코로는 겸허하고 타인에 대한 따뜻한 인품 때문에, 그 생애는 회화에만 전념(專念)하는전념하는 진실로 평화로운 것이어서, 인생의 풍파(風波)도풍파도 이 사람을 피하고 있는 것 같다.
 
{{글로벌세계대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