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 (서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4 바이트 추가됨 ,  10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정동'''(貞洞)은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중구 (서울특별시)|중구]]에 속하는 [[법정동]]으로 [[덕수궁]]의 북서쪽에 위치하고 있다. 정동이란 이름은 조선 태조 [[이성계]]의 계비인 [[신덕왕후]]의 [[정릉 (신덕왕후)|정릉]]이 현재 정동 4번지에 있던 데에서 유래되었다. 관할하는 [[동 (행정 구역)|행정동]]은 [[소공동]]이다.
 
==역사==
정동은 조선초 [[한성부]] 서부 [[황화방]]에 속하였던 곳으로 [[태조 (조선)|태조]]의 계비 [[신덕왕후]]의 능이 자리하여 정릉동이라[[정릉동]]이라 이름이 붙여졌다. 태조는 신덕왕후의 능지를 직접 골랐으며 자주 찾았다. 또 그 옆에 천흥사를 세워 그녀의 명복을 빌었다. 정동은 조선시대에 대정동과 소정동으로 나뉘어 불렸는데, 현재의 정동길의 서쪽 일대를 '대정동'이라 하였고 동쪽 일대를 '소정동'이라고 불렀던 것으로 보인다. 즉, 대정동은 [[서울시립미술관]]이 자리한 [[서소문동]] 일부를 포함하여 배재학당과 이화학당 지역까지 아우르는 지역이며, 소정동은 지금의 덕수궁을 포함하여 대한문 앞(서울시청광장 일대)를 지칭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ref>[http://jungdong.culturecontent.com/main/view.asp?seq=cp0710a00135 대정동과 소정동]</ref>
 
[[1936년]] 행정구역 개편 때 정동정(貞洞町)이 되었고 대정동과 소정동의 구분이 없어졌으며 정릉동의 일부지역은 인접하는 태평통(지금의 태평로), 서소문정(지금의 서소문동), 무교정(지금의 [[무교동]]) 등지로 흩어져 편입되었다. 정동정은 [[1943년]] [[6월]] 신설된 [[서대문구]]에 속하였고, [[1946년]] 정동으로 이름이 바뀌어 지금에 이르며, [[1975년]]에는 [[중구 (서울특별시)|중구]] 관할이 되었다.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