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레스 (그리스 신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케르'''({{llang|el|Κήρ}}) 또는 '''케레스'''(''케르'' 의 복수형 {{llang|el|Κῆρες}})는 [[그리스 신화]]에서 ‘죽음의 여신’이다. 흔히 단수보다는 복수로 취급되며 ‘밤의 역신’여신’ [[닉스 (그리스 신화)|뉙스]]의 딸들이다. [[로마 신화|로마에서는]] [[키케로]] 같은 사람이 동일한 여신들을 ''테네브라이'' (Tenebrae)로 불렀다.
 
== 죽음의 여신 ==
케레스는 [[모로스]](''운명'')과 [[타나토스]](''죽음'') 과 함께 태어났는데 뉙스가 [[무성생식|스스로 낳았다]]. 이들 세 명은 각각 죽음의 다른 양상을 의미한다. 이들은 또한 뉙스가 낳은 다른 자식들, [[아파테]](''사기''), [[모모스]](''비난''), [[모이라이]](''운명의 여신들''), [[오이쥐스]](''불행, 고초''), [[오네이로이]](''꿈''), [[필로테스]](우정), [[에리스 (신화)|에리스]](''불화 不和'') 등과 같은 남매지간들이다남매지간이다. <ref> [[헤시오도스]]. ''[[신통기]]'' 212행</ref>
 
케르는 검은 옷을 입은 죽음의 여신으로 통상 무자비하고 사악하게 묘사된다. 헤로도투스의 묘사에 따르면, 그들은 '하얀“하얀 이빨을 갈면서 눈길이 사납고 무시무시하고 피로 얼룩지고 접근할 수 없는'없는” 모습으로 그려지며 사람이 죽기를 갈망하며 쓰러지면 큰 발톱으로 움켜잡고 [[타르타로스]]로 데려간다. <ref> [[헤시오도스]]는 ''[[헤라클레스의 방패]]'' 247~257행</ref> 또한 케레스는 불화와 소음과 함께 전쟁터에서 살면서 피투성이가 된 채로 전사자들을 저승으로 끌고 가는데 갓 부상당한 자를 산 채로 붙잡아 가기도 하는 죽음의 여신으로 묘사되기도 한다. <ref> [[호메로스]]. ''[[일리아스]]'' 제18권. 535행. </ref>
 
5세기경에 이르러서 케레스는 날개가 달린 모습으로 묘사되기도 했으며 기독교 세계관에서는 죽음의 천사로 대체되었다.
 
== 케레스와 발퀴레 ==
케레스는 전쟁터 위를 배회하면서 전장에서 숨진 전사자들을 저승으로 이끌고 간다는 점에서 [[북유럽 신화]]의 [[발키리]]와 닮은 점이 있다. 다른 점은 발퀴레는 호의적이고 친절한 반면 케레스는 음산하고 흉흉하게 묘사된다는 점이다. 이는 북유럽 문화와 그리스 문화권이 전쟁을 바라보는 관점의 차이에서 비롯되었을 것이다.
 
그리스어 ''케레스'' (선택한다는 뜻)과 [[고대 노르드어|고대 북유럽어]]의 "키르자(kyrja)" (선택의)는 발퀴레의 어원으로 그 의미와 발음이 비슷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