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현설"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0 바이트 추가됨 ,  10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가현설'''(仮現説) 또는 '''도케티즘'''({{lang|en|Docetism}}, 그리스어로 "보이다"는 뜻인 δοκέω[dokeō]에서)은 [[예수]]는 하느님이기에, 인간으로서의 [[몸]]은 환상일 뿐이라는 [[영지주의]] 교리이다. 간단히 말해서 가현설은 [[예수]]는 사람의 [[탈]]을 쓰고 왔으므로, 사람이 아니라면서 예수의 인간성을 부정하는 교리이다. 따라서 예수가 [[십자가]]에 달리고 고난 받은 것은 환상일 뿐이며, 그가 죽고 [[예수의 부활|부활]]하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고 영지주의자들은 주장하였다.
 
가현설은 일부 [[기독교인]]들이 [[예수]]의 신성을 지나치게 강조하여 발생한 극단적인 교리로서, 요한 교회에서는 "말씀이 사람이 되었다"는 [[성육신]](肉化) 사상([[요한 복음서]] 1장 14절)을 통해 이를 반박하였다.<ref> 《[[복음서와 시간]]》/[[박태식]] 지음/[[생활성서]] p.163-167 </ref>
 
[[복음서]]와 서신서 저자들은 물론, [[기독교]] [[교부]]와 [[신학자]]들에게도 가현설은 단죄되었는데, 그 실례로 [[마태오 복음서]]와 [[루가 복음서]]에서는 [[예수]]의 탄생설화(이야기)를 언급하고 있으며, [[요한의 둘째 편지]](요한 2서)에서는 예수가 사람인 것을 부정하는 사람은 [[그리스도]]의 적이라고 단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