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학도 (누리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봇: url만 있는 주석을 보강, (영문)en:User:DumZiBoT/refLinks 참조
잔글 (봇: url만 있는 주석을 보강, (영문)en:User:DumZiBoT/refLinks 참조)
* [[2008년]] [[5월]], [[광주 민주화 운동]] 관련단체는 전사모(전두환 전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 [[지만원]], 역사학도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였다.<ref name=autogenerated1>[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2121779 5.18 왜곡 사이트 수사의뢰], 뉴시스, 2008.06.03</ref><ref name="immon1">[http://www.i-morning.com/news/articleView.html?idxno=11742 5·18 왜곡 사이트 5월단체, 수사의뢰], 아침신문, 2008.06.04</ref><ref name="ytn1">[http://www.ytn.co.kr/_ln/0103_200806031007233542 5·18 왜곡 사이트 수사의뢰] YTN 2008년 06월 03일자</ref> [[5∙18 광주 민주화 운동|5∙18 관련 단체]]에서는 고소장을 통해, 전사모와 역사학도의 시사토론 글방 등 3곳의 인터넷 사이트와 [[지만원]] 씨가 [[5·18민주화운동]]을 광주사태라고 지칭하고 있다며, 더욱이 5·18 당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조선]]이 [[인민군]] 간첩을 보내 시위를 조장했다는 등의 각종 허위 사실을 유포해 [[광주민중항쟁]]의 역사적 의미와 관계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하였다.<ref name="autogenerated1"/><ref name="immon1"/><ref name="ytn1"/><ref name="jn1">[http://www.i-morning.com/news/articleView.html?idxno=11742 5·18 왜곡 사이트 5월단체, 수사의뢰] 전남아침신문 2008년 6월 4일자</ref>
 
* [[2008년]] [[6월]] [[5∙18 광주 민주화 운동|5∙18 관련 단체]]에서는 [[지만원]], [[전사모]]와 역사학도가 운영 중인 웹 사이트 들을 [[대한민국 검찰]]에 수사의뢰를 하기도 했다.<ref name="ytn1"/><ref>[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3&aid=0002121779 5.18 왜곡 사이트 수사의뢰 :: 네이버 뉴스<!-- 봇이 따온 제목 -->]</ref><ref name="jn1"/>
 
* [[2008년]] [[8월]] ~ [[11월]] [[다음]]넷의 80518 카페의 회원들과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 논란 ==
* [[2008년]] [[5월]] 5.18 관련단체들은 그와 [[지만원]], 전사모 등에 대한 법적 대응절차를 거쳐<ref>[http://www.newsis.com/article/view.htm?cID=&ar_id=NISX20080515_0007584524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 봇이 따온 제목 -->]</ref>고소한 바 있다.<ref>[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291382.html 5·18 단체, 지만원씨 등 고소 왜곡·비방글 명예훼손 혐의] 한겨레신문 </ref><ref>[http://www.newsis.com/article/view.htm?cID=&ar_id=NISX20080603_0007811324 ::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 봇이 따온 제목 -->]</ref> 기타 [[시스템클럽]]의 논객도 이와 유사한 주장을 하고 있다.<ref>[http://www.systemclub.co.kr/ 시스템클럽<!-- 봇이 붙인 제목 -->]</ref>
 
* 그밖에 공학자이며 시스템클럽의 대표 [[지만원]], [[대한민국]] 11~12대 [[대통령]] [[전두환]]의 팬클럽인 전사모, 대학교수 [[이주천]], 언론인 [[김동문]] 등이 유사한 주장을 하고 있다.

편집

56,5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