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8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육종관'''(陸寬, [[1893년]]~[[1965년 12월 26일]])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장인이다.
 
[[1893년]]에 충청북도 [[옥천군]] 능월리에서 대지주 육용필의 자식 5남매 중 막내로 태어난 육종관은 형들이 출향하여 출세하자, 자신은 고향에 남아 집안의 재산을 관리했다. 정실 부인인 이경령과의 사이에서 난 자식은 4명이고, 첩 소생의 자식이 18명 도합 22명의 자식이 있다. 딸 육영수와 박정희의 결혼에 반대하여 1950년 12월에 있었던 결혼식에 끝내 참석하지 않았다. 사위인 박정희가 [[1961년]] 정변에 성공하고 대통령에 취임한 뒤에도 청와대를 한 번도 방문하지 않았다. 1965년 사망 직전 병문안을 온 박정희에게 자신이 부덕하여 큰 인물을 알아보지 못하였다고 처음으로 사과하였다.<ref> {{웹 인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