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페르소나 (방법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따라서 위 1,2,3번 주장에 각각 반박이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사용자:Arangyi|Arangyi]] ([[사용자토론:Arangyi|토론]]) 2010년 10월 6일 (수) 00:55 (KST)
:퍼소나 표기를 주장하시는 근거로 말씀하신 1.2.3은 위키백과에서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반박 방식은 아닙니다. "나는 그렇게 알고 있어요" 는 근거가 될 수 없거든요. 1번의 경우 비디오 같은게 있으면 좋겠고 2번 또한 문서근거가 3번은 이 용어 자체의 시작과 어원이 심리학의 Persona와 같으므로 방해된다고 다른 발음으로 표기하자식은 곤란하다고 생각합니다. 보통 발음의 문제가 있는 경우 외국어표기법(개인적으로 싫어합니다만..)을 씁니다. 다른예로 업계/학계 한국사람이 모두 "짜장면"이라고 해도 "자장면"의 경우가 있습니다. 수고스러우시겠지만 조금 더 확실한 반박이 필요합니다. --[[사용자:Alfpooh|Alfpooh]] ([[사용자토론:Alfpooh|토론]]) 2010년 11월 10일 (수) 13:18 (KST)
음... '제가 직접 들었습니다'와 '나는 그렇게 알고 있어요'는 완전히 다른 거 아닐까요? 법정에서도 전자는 '증언'이 되지만 후자는 안 될 것 같은데요? 하지만 그게 위키페디아 방식이라니 어찌해야할지 모르겠네요. 아울러, 1번 같은 경우 사실 별로 근거가 필요없다고 생각했는데... 미국 사람인 쿠퍼가 Persona를 '퍼소나'라고 발음하는 건 너무 자연스러운 일이고... '페르소나'라고 발음하지는 않을 것 같지 않나요? 2번에 관해 추가하면 personas라고 쓴 문서는 본문에서 인용하는 '퍼소나의 기원 The Origin of Personas'를 포함하여 쿠퍼에서 나온 모든 서적/문서를 보시면 절대 personae라고 쓰지 않는다는 것을 아실 겁니다. 그렇게 하는 이유는 제가 쿠퍼에게 직접 들은 건데, 그건 근거가 안되고 반드시 문서로 된 것만 근거가 된다하시니... 사실 1,2번은 제 입장에선 너무 당연한 것이라... 굳이 공식적인 근거가 필요한가 마저 의심스럽습니다. 마지막 3번은 정확히 무슨 말씀인지 모르겠습니다. 제 주장을 다시 말하면 심리학과는 관계없는 용어이므로 심리학에서 무엇이라 발음/표기하든 상관없다는 뜻입니다. 즉, '심리학에서도 쓰이는 용어라는 점은 참작'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죠.[[사용자:Arangyi|Arangyi]] ([[사용자토론:Arangyi|토론]]) 2010년 11월 10일 (수) 22:47 (KST)

편집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