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마체: 두 판 사이의 차이

414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잔글 (-ns:그림 +ns:파일)
 
== 특징 ==
천리마체는 제도에 따라 그려진 글씨체를 의미하며, 그린 글씨체라고 한다. 이 서체는 선전 포스터와 상표인쇄, 각 종 인쇄물에 쓰이며 《활자글씨체》(인쇄체)라고 한다. [[북조선]]에서는 천리마체를 처음에 <i>고딕체</i>(gothic)라고 불렸으나, [[1961년]]에 말다듬기사업을 통하여 천리마체라고 이름이 바뀌였다. 지금까지 천리마체는 14종이 만들어졌는데, 지금은 [[천리마체]] 스타일과 [[광명체]](3.1월간체) 스타일로 나누어졌고, 보통 천리마체를 정사각형 획에 굵은 글씨체라고 가리킨다. 인쇄물에 쓰일 경우에는 제목글, 글에서 무엇을 위해 강조하고 싶은 부분에서 쓰인다. 《로동신문》에서는 1970년대 까지 천리마체를 본문과 제목글에서 사용되기도 했다.
[[파일:Chonlima.JPG|thumb|300px]]
천리마체는 모든 획이 같고, 굵은 글씨체를 의미하는 글꼴이다. 이 글씨체는 포스터나 상품광고에 사용된다. 초기 북조선에서 천리마체를 '''고직(Gothic)체'''로 불려졌으나, ''고직(Gothic)''이라는 말이 외래어이므로 이것을 순화한 것이다. 오늘날 천리마체는 14종이 개발되었는데, 각각 종류마다 쓰임이 다르다. 현재 컴퓨터에서는 고직체로 사용되고 있다. 천리마체는 [[고딕체]]와 [[명조체]]가 끼여있었다.
 
천리마체도 청봉체와 마찬가지로 컴퓨터로 통한 제도기술로 여러가지 서체들이 개발되었다. 그 중에는 천리마가는체, 천리마 둥근체도 있으며, 정보기관에서는 고직체라고 부르기도 한다.
고딕체도 [[청봉체]]와 마찬가지로 전산화과정을 통해 현재 여러가지 서체들이 개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 종류 ==

편집

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