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배경: ㅗㅎ쇼
'''동래성 전투'''는 [[1592년]] [[음력 4월 15일]] [[부산진 전투]]에 이어 일어난 [[임진왜란]] 두 번째 전투로 동래 부사 [[송상현 (1551년) |송상현]]이 2시간을 버티며 왜군을 끝까지 막아냈으나 결국 전사하고 [[동래성]]은 함락되었다.
 
\일본은 유클리어를 당하고 후테하여 일본으로 들어자자 바로두번째 유클리어를 쏘아 도코를 파괴시켰다. 히지만 일본은 포기하지않고 다시 조선의 로돌아왔다. 하지만 조선은 미국에게 빌린 유클리어로 협박한다 하지만 일본은 쏘아봐라면서 배째형으로 나와 나대다가 한국이 유클리어를 쏘아 일본을점령한다. 뷁
== 배경 ==
[[1592년]] [[음력 4월 13일]] 왜 육군의 제1군 [[고니시 유키나가]]가 이끄는 1만 8700명의 왜군이 [[부산]] [[영도]]에 상륙한 이후 [[음력 4월 14일]] [[고니시 유키나가]]는 [[부산진 전투]]에서 승리하고 [[부산진성]]을 함락시킨 뒤 [[동래성]]으로 진군한다. 동래 부사 [[송상현 (1551년) |송상현]]은 전쟁 전 성 주변에 나무를 많이 심고 쇠못과 쇠창을 깔아두고 참호를 파는 등 만일을 대비해 준비를 해 두었으나 왜군의 수를 당해내지 못했다.
 
== 전투 과정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