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각보: 두 판 사이의 차이

344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118.217.30.33(토론)의 6029762판 편집을 되돌림)
대부분 비단이나 모시 등 쉽게 상하는 천연소재로 만들어져, 현존하는 조각보는 주로 [[조선]] 후기에 만들어진 것들이다.<ref name = "su"> {{서적 인용 |편집자= 이종분 |제목= 조선시대 조각보의 배식이미지에 대한 감성적 고찰 |꺾쇠표= 예|초판발행일자= 1999 |판= |출판사= 서울디자인포럼학회 연구집 vol.8 |쪽= 216 }} </ref>
독창적이고 고유한 한국적 디자인 소재로 평가받아, 조각보의 색상과 면구성 형태를 재가공하여 현대 복식이나 [[가구]], [[공예]], [[건축]] 등에 다양하게 응용되고 있다.
조각보에는 옛날 사람들의 생활모습과 헝겊자투리 하나도 아껴 다시 사용하였던 생활의 지혜가 담겨있다. 조각보는 크게 만들어 이불보나 문에 치는 발로 이용하였고, 멋을 내어 예단이나 혼수품을 싸는데 이용하기도 하였다. 일반사람들은 상보로 많이 썼다.
 
은은한 [[파스텔]] 톤과 원색계통의 다색구성과, [[무채색]] 위주의 단색구성이 있으며, 대부분 불규칙한 구성으로 상호 복잡한 형상을 하고 있다.<ref name = "ur"> {{서적 인용 |편집자= 최윤혜 은영자 |제목= 전통 조각보의 색채, 면구성을 응용한 패턴의 감성이미지 연구|꺾쇠표= 예|초판발행일자= 2004-3-26 |판= |출판사= 한국의류산업학회지 제6권 3호 |쪽= 266 }} </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