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촉한): 두 판 사이의 차이

16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이적은 자가 기백(機伯)이며 산양군 사람이다.
 
고향이 산양군으로 같았던 진남장군 [[유표 (후한)|유표]](劉表)에게 의지하였다가 [[유비]](劉備)가 유표에게 의지하면서 유비와 인연을 맺게 되었다. 208년 유표가 죽자 유비가 형주(荊州: 호북성 남쪽 지역)를 차지하도록 진언하였고 마량 5형제를 추천하여 유비의 참모가 되게 하였다. 또한 장강을 건너 유비를 수행하면서 익주로 들어왔을 때, 익주가 평정되자 유비가 좌장군 종사중랑(左將軍 從事中郞)으로 삼았고 [[간옹]], [[손건]]과 버금가는 대우를 받았다.
 
이적이 [[오 (삼국)|오나라]]에 사신으로 갔을 때, 오왕 [[손권]]은 그의 말쏨씨가 뛰어나다는 말을 듣고 이야기중에 굴복 시키려고 했다. 마침 이적이 들어와 손권에게 절을 했다. 그러자 손권이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