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유"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2 바이트 추가됨 ,  10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순집의 아들이라는 기록은 없습니다.)
'''순유'''(荀攸, [[157년]] ~ [[214년]])는 [[중국]] [[후한]] 말의 정치가로, [[자 (이름)|자]](字)는 '''공달'''(公達)이며 예주(豫州) 영천군(潁川郡) 영음현(潁陰縣) 사람이다. [[순욱 (후한)|순욱]](荀彧)의 조카로, 순담(荀曇)의 손자이며 순이(荀彝)의 아들이자 순집(荀緝) · 순적(荀適)의 아버지이다. 시호는 경후(敬侯).
 
==생애==
처음엔 [[동탁]](董卓)의 신하로써 그를 섬겼으나, [[동탁]]의 전횡을 보고 분노하여 [[동탁]]을 암살할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사전에 발각되어 감옥에 투옥돼 사형이 결정되었다. 그러나 사형이 집행되기 전에 [[동탁]]이 [[왕윤]](王允)에게 암살당했기 때문에 풀려날 수 있었다. 그후 할거할 수 있는 곳을 찾아 자신이 원하던 촉군태수(蜀郡太守)가 되려 했으나, [[유언 (후한)|유언]](劉焉)이 이미 교통로를 끊어버렸기에 형주에 머물게 되었다. 그리고 [[헌제]]를 자신의 본거지로 맞이한 [[조조]](曹操)에게서 편지가 와서, 군사로써 그를 섬기게 되었다.
 
[[여포]](呂布) 토벌, [[관도 전투]] 등 [[조조]]의 중요한 전투 대부분에 군사로써 종군하여 [[조조]]에게 항상 적절한 조언을 하였다. 또 실제 전투에서도 관도 전투의 전초전인 백마 전투에서는 [[원소 (삼국지후한)|원소]]군의 기병대장 [[문추]](文醜)를 죽이는 공적을 세웠다. 그 때문에 [[곽가]](郭嘉) 사후에는 [[조조]]의 최측근으로써 항상 곁에 있었고 그 신임이 특히 두터웠다고 한다.
 
[[적벽 전투]]에서도 순유는 적이 화공을 준비하려는 책략을 알아채고 이에 대한 대비책을 준비하라고 조언하였으나, 이미 승리를 자신하던 [[조조]]가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후 사태는 순유가 걱정한 대로 화공에 의해 조조군이 대패하고 말았다.
 
===관련 인물===
[[순심 (삼국지)|순심]] [[순욱 (후한)|순욱(荀彧)]] [[순욱 (공증서진)|순욱(荀勗)]] [[순황]]
 
{{삼국지 중요 등장 인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