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엔티안 왕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8 바이트 추가됨 ,  10년 전
잔글
잔글 (→‎역사)
잔글 (→‎역사)
 
==역사==
원래 [[라오스]]는 [[라오 족]]의 통일 왕조로 [[란쌍 왕조]](왕도: [[비엔티안]])가 존재하고 있었다. 그러나 [[1690년]]에 스리냐 봉사 왕이 죽자, 차기 국왕의 자리를 둘러싸고 왕위계승 다툼이 발생하여, [[1698년]] 세타티라트 2세가 왕위에 취임함으로써 분쟁은 일단 진정된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추방된 스리냐 봉사의 친족 등을 남겨 화근을 분쟁이 생겨, 이후 란쌍 왕조가 갈라져 나가는 계기가 되었다.
 
[[1706년]], 스리냐 봉사의 손자에 해당하는 킨 킷사라트와 인타솜 형제가 [[루앙프라방]]에서 독립을 선언했다. 세타티라트 2세는 독립 세력을 제거할만한 힘이 없었고, 독립을 승인하거나 외부에 도움으로 그들을 진압해야 하는 선택에 직면하게 되었다. 결국 세타티라트 2세는 [[아유타야 왕국]]의 산페트 8세에게 원군을 요청했고, 다음해 [[1707년]] [[아유타야]]의 군대가 비엔티안에 도착했다. 그러나 란쌍왕조의 약화를 노리는 아유타야 군대가 비엔티안에서 움직이려고 하지 않았고, 결과적으로 세타티라트 2세는 란쌍왕국을 루앙 독립 왕조(루앙프라방 왕국)와 비엔티안 왕조의 두 분단된 나라로 갈라질 수밖에 없는 상황에 몰렸다.
그러나 한편, 비엔티안 왕국은 [[1787년]] [[므앙 푸안]]의 영토를 둘러싸고 [[떠이선 왕조]]([[베트남]])와 대립이 격화되었다. 이 충돌은 [[응에안 성]]의 카이산에 의해 베트남 측에 승리로 돌아갔고, 이후 므앙 푸안는 비엔티안 왕국 영토이면서 베트남 왕조([[떠이선 왕조]]와 [[응우옌 왕조]])의 세력 하에 놓인 매우 불안정한 지역이 되었다.
 
난타센 폰마라오 사후 왕위는 동생 인타라봉이 계승하였고, 1798년부터[[1798년]]부터 1799년 사이 샴이 지휘한 버마 잔당 소탕작전에 참여했다. 이때 사령관으로 임명되었던 차오 아누봉을 높이 평가한 샴은 1803년에[[1803년]]에 인타라봉이 사망하자 차오 아누봉을 세타티라트 3세로 왕위를 잇게 했다. 세타티라트 3세의 치세(1804 - 1829)로 비엔티안 왕국은 황금기를 맞아 [[1807년]] 새로운 왕궁 건립하고, 1808년의[[1808년]]의 타트 파놈 다리의 건설 및 시분판 사원([[농카이 주]])의 건립, 1824년의[[1824년]]의 세인 사원의 건립 등 각지에서 당시의 토목 기술의 정수를 보여준 사원과 인프라의 정비가 행해졌다.
 
[[1827년]], 세타티라트 3세는 왕실 회의를 열고 샴 차크리 왕조가 국내외로 혼란한 정세인 것을 틈타서 속국에서 벗어나 독립을 꾀하였다. 이 전략은 여러 신하들의 반대했지만, 밀어 붙인 세타티라트 3세는 비밀리에 방콕에 파병을 진행했다. 그러나 이를 알아챈 루앙프라방과 전략 자체에 불만을 가지고 있던 부왕 티사 등에 의한 전략의 누설은 작전 도중에 샴에 간파되어 왕도 비엔티안을 샴이 점령하면서 반란은 실패로 끝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