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1 바이트 제거됨 ,  8년 전
잔글
[[한국]]에도 옛날부터 이 제도가 수입되어 많은 영향을 끼쳤으나, ‘集賢殿’(집현전)이란 명칭이 사용된 것은 [[1136년]]([[고려 인종]] 14)에 연영전(延英殿)을 집현전이라 개칭한 데서 비롯한다. 그러나 고려 때와 조선의 건국 초기까지에도 별다른 활동은 없었다.
 
[[1356년]]([[공민왕]] 5년) [[고려]] 공민왕이 집현관과 우문관을 없애고, 수문전·집현전 학사를 두었다고 한다.<ref> 《[[동사강목]]》 도하 관직 연혁도 학사 연혁. </ref> 이후에도 간간이 폐하고, 다시 설치하던 것을 [[조선]] [[조선 세종|세종]] 2년([[1420년]])에 확대·개편하였다.<ref> 《세종실록》 권7, 세종 2년 3월 16일 갑신일 조. </ref>. 이전까지는 관청도 없고, 직무도 없었으나 이때부터 청사를 가지고, 경전과 역사의 강론과 임금의 자문을 담당하였다.
 
이후에 [[1456년]]([[조선 세조|세조]] 2년) [[단종 복위 운동]]을 한 [[사육신]]을 비롯한 반대파 인물이 집현전에서 많이 나왔으므로 [[음력 6월 6일]]에 집현전을 파하고 [[경연]]을 정지시키면서, 집현전에 소장한 책을 [[예문관]]에서 관장하게 하였다.<ref> 《세조실록》 권4, 세조 2년 6월 6일 갑진일 조. </ref> 그러나 문신들이 벼슬에만 욕심을 내고 공부를 게을리 하는 폐단이 생겨서 [[1459년]](세조 5년) 이후 3품 이하의 문신으로서 젊고 총명한 사람을 뽑아 예문관의 관직을 겸임시켜 연구하게 하였으나 별 효과를 거두지 못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