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트 드 프랑스 (1602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엘리자베트 드 부르봉 문서를 프랑스의 이사벨(으)로 옮김: 이사벨 데 보르본으로도 옮길까 생각해봤지만, 현재 스페인 왕가때문에...이사벨 태어나면 골치아프므로)
[[파일:Isabel_de_Borbón,_from_Statens_Museum_for_Kunst,_by_Diego_Velázquez.jpg|thumb|right|280px|[[디에고 벨라스케스]]가 그린 초상화]]
'''엘리자베트프랑스의 드 부르봉이사벨'''({{llang|fr|Élisabeth de Bourbon}}, 1602년 [[11월 22일]] - 1644년 [[10월 6일]])은 프랑스의 공주로, 에스파냐 왕 [[펠리페 4세]](''Philip IV of Spain'')의 왕비이다. 아버지는 프랑스와 나바르의 왕 [[프랑스의 앙리 4세|앙리 4세]](''Henry IV''), 어머니는 이탈리아 출신의 [[마리 드 메디시스]](''Marie de Medici'')이다. 왕의 장녀로서 그녀는 궁정 내에서 '''마담 루아이얄'''(''Madame Royale'')이라는 특별한 칭호로 알려졌다. 결혼하기 전의 이름은 '''엘리자베트 드 부르봉'''이었다.
 
== 생애 ==
1602년 프랑스 [[퐁텐블로]]에서 출생하였다. 악명 높은 바람기를 가진 [[프랑스의 앙리 4세|앙리 4세]] 탓에 엘리자베트의이사벨의 유년기는 그다지 행복한 편이 아니었다. 괄괄한 성미를 가진 [[마리 드 메디시스]]는 후일 [[프랑스의 앙리 4세|앙리 4세]]가 [[프랑수아 라바이약]](''François Ravaillac'')에게 암살당하자 그 음모에 관여했다는 소문이 나돌았을 정도로 남편과 몹시 사이가 나빴고, [[앙리 4세]]는 그러거나 말거나 아내를 무시하며 50명이 넘는 정부와 정부와의 사이에서 난 자녀들, 전 왕비인 [[마르그리트 드 발루아]](''Marguerite de Valois'')까지 끼여 북적대는 궁정 속에서 왕비와의 사이에서 난 자녀들을 자라도록 하였다.
 
[[프랑스의 앙리 4세|앙리 4세]]의 죽음 뒤 1615년 미래의 에스파냐 국왕 [[펠리페 4세]]가 되는 아스투리아스 공 펠리페와 결혼하였다. 이 결혼은 비교적 성공적이어서 서로를 사랑했지만 [[펠리페 4세]] 역시 수십 명의 서자를 두었을 만큼 바람기가 심했다. 거듭되는 유산과 조산, 남편의 외도로 만신창이가 되었지만 엘리자베트는이사벨은 단호한 태도를 취하면서도 체념하는 데 그쳤다.
 
그녀는 일곱 명의 자녀를 두었으나 장남이자 후계자인 [[에스파냐의 발타사르 카를로스|발타사르 카를로스]](''Baltasar Carlos'')와 막내딸 [[에스파냐의 마리아 테레사|마리아 테레사]](''Maria Theresa of Spain'')를 제외하면 모두 일찍 죽었고, 그나마 [[에스파냐의 발타자르 카를로스|발타자르 카를로스]]가 일찍 사망하면서 결혼해 자녀까지 둔 자식은 오직 [[에스파냐의오스트리아의 마리아마리 테레사테레즈|마리아마리 테레사테레즈]]뿐이었다. 이후 에스파냐-합스부르크 가의 혈통이 끊기면서 이후 에스파냐 왕위는 엘리자베트의이사벨의 증손자이자 [[에스파냐의오스트리아의 마리아마리 테레사테레즈|마리아마리 테레사테레즈]]의 손자인 앙주 공작 필립이 [[펠리페 5세]](''Philip V of Spain'')로서 잇게 된다.
 
== 자녀 ==
* [[에스파냐의 마리아 테레사]](''Maria Theresa of Spain'', 1638-1683), 프랑스 국왕 [[루이 14세]]의 아내
 
[[분류:1602년 태어남|이사벨]]
[[분류:1644년 죽음|이사벨]]
[[분류:부르봉 왕가|이사벨]]
[[분류:스페인 왕비|이사벨]]
 
[[bg:Елизабет Бурбонска]]

편집

6,4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