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래장 사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2 바이트 제거됨 ,  9년 전
 
==여래장과 여래장연기==
'''여래장'''(如來藏)은 산스크리트어 타타가타가르바(Tathāgatagarbha)을 뜻에 따라 번역한 것으로, '''여래태'''(如來胎)라고 하기도 한다.<ref name="글로벌-여래장사상"/> "[[여래]]"(타타가타{{.cw}}Tathāgata)는 [[부처]]를 의미하고 "장" 또는 "태"(가르바{{.cw}}Garbha)는 모태와 태아 둘 다를 뜻한다.<ref name="글로벌-여래장사상"/> 따라서 여래장은 "그 태내에 [[부처]](佛{{.cw}}[[여래]])를 잉태하고 있는 것"과 "성장해서 [[부처]]가 될 태아"라는 두 가지 뜻을 담고 있다.<ref name="글로벌-여래장사상"/>
 
달리 말하면, 여래장은 인간이 본래부터 가지고 태어나는, [[부처]]([[여래])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을 일컫는 말이다.<ref name="글로벌-여래장사상"/> 여래장 사상은 깨치지 못한 범부(凡夫)의 마음은 비록 현실적으로는 미혹(迷惑)과 더러움에 뒤덮여 있지만 그 본성은 청정하며{{nowrap|("자성청정심{{.cw}}}}自性淸淨心"), 수행에 의해 그 청정한 본성을 전부 나타낼 수 있으며 이렇게 된 상태가 [[여래]]라고 주장한다.<ref name="글로벌-여래장사상"/> 인간의 미혹과 깨달음, 일상심(日常心)과 여래장의 관계에 대해 이와 같은 주장을 하고 논지를 편 불교 이론 또는 교의가 '''여래장연기설'''(如來藏緣起說)이다.<ref name="글로벌-여래장사상"/> 여래장은 본질적으로 [[불성]](佛性) 또는 [[진여]](眞如)와 동일한 개념이다.
 
==여래장 사상의 성립과 발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