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8 바이트 추가됨 ,  9년 전
잔글
(새 문서: '''개훈'''(蓋勳, 140년 ~ 190년)은 후한 말의 정치가로, 자는 '''원고'''(元固)이며 양주(凉州) 돈황군(敦煌郡) 광지현(廣至縣) 사람이다. ...)
 
잔글 (→‎생애)
소정화는 목숨을 건진 것을 기뻐하여 개훈에게 감사를 표하였으나, 개훈은 그를 만나주지 않고 전처럼 원한을 품으며 살았다.
 
[[광화 (후한)|광화]](光和) 7년([[184년]]), 황건적(黃巾賊)이 봉기하였다. 이에 전 무위태수인 주천(酒泉)<ref name=yj/> 사람 황준(黃雋)을 불러들였으나, 기일을 맞추지 못하였다. 이에 양곡은 황준을 상주하여 주살하려 하였는데, 개훈이 나서서 황준을 구해 주었다. 황준은 황금 스무 근을 개훈에게 주며 감사를 표했으나, 개훈은
{{인용문2|나는 당신의 죄가 팔의(八義 ; 8개조의 면책 사유)에 해당하기 때문에 구해 준 것이오. 어찌 내가 대가를 받겠소!}}
라고 말하며 받지 않았다.<ref name=shs/>
 
같은 해, 북지(北地)<ref name=yj/>의 [[강족|강]](羌)이 [[변장 (후한)|변장]](邊章) 등과 함께 농우(隴右)를 침략하였다. 이때 자사 좌창(左昌)이 군세 동원을 틈타 수천만 전을 착복하였는데, 개훈이 간언하였다. 좌창은 노하여 개훈을 별동대로서 아양(阿陽)<ref>천수군(天水郡)의 속현.</ref>에 주둔시켜 적의 예봉을 막도록 하였다. 본디 좌창은 군사에 관한 일로 그에게 죄를 뒤집어 씌우려는 것이었으나, 개훈은 여러 차례 전공을 올렸다.
 
변장 등이 그대로 금성(金城)<ref name=yj/>을 공격하여 군수(郡守)<ref>郡守. 금성태수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ref> 진의(陳懿)를 죽이니, 개훈은 좌창에게 금성을 구할 것을 진언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변장 등이 그대로 진군하여 좌창을 포위하였고, 좌창은 두려워하며 개훈을 불러들였다. 이때 개훈은 종사 신증(辛曾) · 공상(孔常)과 함께 아양에 주둔해 있었는데, 좌창의 격문을 본 신증 등은 출격하려 하지 않았으나 개훈이 화를 내자 두려워하며 그의 말을 따랐다. 개훈은 병사를 이끌고 좌창을 구하였으며, 변장 등을 책망하여 반역의 죄를 물었다. 반군들은 포위를 풀고 물러갔다. 이후 좌창은 돈을 착복한 일이 밝혀져 부풍(扶風)<ref name=sr>사례(司隷)의 속군.</ref> 사람 송효(宋梟)가 후임으로 왔다.
 
==주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