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 (조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6 바이트 제거됨 ,  9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생애 ==
처음에는 형을 따라 [[원소 (후한)|원소]](袁紹)를 섬겼고, [[조조]](曹操)가 사공(司空)이 되자 벽소(辟召)<ref>지방 정부에서 특채로 임용하는 것.</ref>했으나 이에 응하지 않았다.<ref name="s25">[[진수 (서진)|진수]](陳壽), 《[[삼국지]](三國志)》 권25 신비양부고당융전</ref> 원소 사후 [[원상]](袁尙)과 [[원담]](袁譚)의 내분에서 신평은 원담파의 주축이었고, 원담은 원상의 공격을 받자 신비를 조조에게 보내 요청했다.<ref name="s25"/> 이에 대해, 《영웅기(英雄記)》에서는 [[건안]](建安) 8년([[203년]]) 원담이 원상에게 참패한 후, [[곽도]](郭圖)가 원담에게 조조와 강화하고 조조와 힘을 합쳐 먼저 원상을 무찌르고, 다음에 본디 원씨의 영지들을 아울러 조조와 맞서자고 주장하고, 강화 사절로 신비가 적임이라고 했다고 한다.<ref name="hml">왕찬(王粲), 《한말영웅기(漢末英雄記)》 (진수, 《삼국지》 권25 신비양부고당융전에 [[배송지]](裴松之)가 주석으로 인용)</ref> 신비는 [[유표 (후한)|유표]](劉表)와 싸우러 가는 조조를 만나 원담의 뜻을 전했고, 조조는 처음에는 기뻐했으나, 며칠 후 마음이 바뀌어 다시 유표와 싸우고자 하고 원상과 원담은 서로 싸우다 망하게 하려고 했다.<ref name="s25"/> 신비는 이를 알아차리고 [[곽가]](郭嘉)를 만나 회담하였고, 곽가의 도움으로 조조를 다시 만나 싸워 이기기 어려운 유표와 싸우는 것보다 원담과 원상이 싸우는 틈을 타 원상의 본거지인 [[업 (중국)|업]](鄴)을 치고, 마침내 하북을 손에 넣기를 권했다.<ref name="s25"/> 조조는 이를 좋게 여기고 원담과 화친하고, 건안 9년([[204년]])에 업을 무너뜨렸으며, 신비를 의랑(議郞)으로 삼았다.<ref name="s25"/> 당초 원담이 기주를 떠날 때, 신비와 곽도의 집안도 같이 빼돌렸는데, 신평의 집안은 업에 남아 있었으며 [[심배]](審配)는 곽도와 신평이 원담을 앞세워 원가를 분열시킨 것을 미워하여 신평의 집안 사람들을 잡아들여 죽였고, 신비는 업성이업이 함락되는 날에 성의 옥으로 달려가 형의 집안 사람들을 구출하려 했으나, 이미 심배가 전부 죽여버렸기 때문에 나중에 심배가 사로잡히자 말채찍으로 심배를 후려갈기며 자신의 일족을 죽인 복수를 했으나, 심배에게서 기주를 망친 자로 매도당했고 조조가 심배의 충의를 보아 살려주려 하자 신비가 읍소하여 마침내 심배는 참수되었다.<ref name="sh-s06">저자 미상, 《선현행장(先賢行狀)》 (진수, 《삼국지》 동2원유전에 배송지가 주석으로 인용)</ref>
 
건안 23년([[218년]]), [[마초 (촉한)|마초]](馬超)와 [[장비]](張飛)의 침입에 대응하여 하변에 파견되는 [[조홍 (조위)|조홍]](曹洪)을 [[조휴]](曹休)와 함께 참군(參軍)으로서 따라갔다.<ref name="s25"/> 조조가 한중(漢中)에서 철수한 후에 승상장사(丞相長史)가 되었다.<ref name="s25"/>
이름은 '''신비'''(辛毘)로 등장한다.
 
정사와 같이 원소의 사후 원담을 저버리고 조조에게 합류했으며, [[심배]]가 지키던 업성이업이 함락된 후 심배에게 갇힌 가족들을 찾으러 갔으나 이미 전부 죽어 있었고, 분노한 신비는 군막으로 옮겨지는 심배에게 말채찍으로 목을 후려치며 그를 욕했다. 조조가 심배를 등용하길 원하여 그를 설득하려 했으나 심배는 끝까지 펄쩍 뛰며 반대했고, 조조는 심배를 결국 죽였다.
 
[[220년]] 조조가 죽고 맏아들 조비가 조조의 뒤를 잇자, 화흠,[[왕랑]] 등과 함께 [[한나라]]의 마지막 황제인 [[헌제]]에게 양위를 강요하는 것으로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