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퉁구스카 폭발사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로봇: 분류:크라스노야르스크 크라이 수정)
[[파일:Tunguska.png|thumb|300px|폭발로 쓰러진 나무. [[1927년]] 쿨리크의 탐사에서 촬영]]
'''퉁구스카 폭발사건'''은 [[1908년]] [[6월 30일]] 오전 7시 17분경에 지금의 [[러시아]] [[시베리아]] [[크라스노야르스크 크라이지방]]의 [[포트카멘나야퉁구스카 강]] 유역 북위 60° 55′, 동경 101° 57′ 지점의 밀림에서 발생한, 원인을 알 수 없는 대규모의 공중폭발 사건이다.
 
불덩이가 서쪽에서 동쪽으로 날아가다가 폭발했다. 폭발한 불덩이는 후에 10-15 메가톤가량 된 것으로 추정되었으며 나무 6천만 그루에 해당하는 2,150 제곱킬로미터의 숲을 파괴하였다. 파괴된 숲에서는 사건으로 죽은 천오백마리의 [[순록]]시체와 옆으로 뉘여진 나무들이 발견되었으며, 어린 [[나무]]들이 무성하게 자랐다.

편집

1,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