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헬름 텔"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877 바이트 제거됨 ,  9년 전
→‎전설: http://100.naver.com/100.nhn?docid=746669 네이버 백과사전 무단 도용
잔글 (r2.5.2) (로봇이 더함: als:Wilhelm Tell)
(→‎전설: http://100.naver.com/100.nhn?docid=746669 네이버 백과사전 무단 도용)
 
== 전설 ==
빌헬름 텔은 15세기에 나온 인물로, 실제가 아닌 지어낸 가상 인물이다.
 
 
 
1804년 바이마르에서 초연된 5막의 희곡이다. 실러는 이 작품을 위해 역사적 연대기를 참고했음을 밝히고 있지만 역사적 자료들은 부수적 의미에 불과하다. 외세 압제자에 대한 봉기를 주창하는 정치적 이념극이며 언어와 행동의 문체적 일치로 높이 평가되었고, 스위스에서는 오랫동안 민족극으로 여겨졌다.
 
이 극은 평화로운 마을에 닥친 정치적 폭력에서 시작된다. 스위스인 바움가르텐은 자신의 아내를 범하려 했던 합스부르크가의 성주를 죽이고 도망치는데 이때 빌헬름 텔이 나타나 그를 호수 건너편으로 건네준다. 추적자들은 마을을 불태우고 남아 있는 사람들을 쫓아낸다. 오스트리아의 지배는 스위스인들의 저항을 부추기게 되고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사람들에게 새로운 터전을 제공하라는 과제가 텔에게 부여된다.
 
텔은 폭력지배는 스스로 고요해지는 자연과 같다면서 인내하고 침묵할 것을 호소한다. 그러나 텔이 성주 헤르만 게슬러의 모자에 부과된 경례를 하지 않자 체포되어 그의 아들의 생명을 건 사과화살쏘기로 내몰린다. 그는 성공적으로 장애를 넘지만 두 번째 화살이 성주를 겨냥할 수 있다는 이유로 다시 체포된다. 탈출에 성공한 텔은 성주를 죽이기로 결심하고 자신의 살해동기가 개인적인 것이 아니라 공동의 것임을 인식하게 된다.
 
실러는 이 작품에서 개인과 사회가 각각의 절대적인 요구로부터 물러나 서로 상대화하고 보충하여 이제껏 존재하지 않았던 조화로운 세계로 나아가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한다.
 
== 현대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