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랑호 납북 사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편집 요약 없음
'''창랑호 납치 사건'''(滄浪號拉致事件)은 [[1958년]] [[2월 16일]]에 [[대한항공]]의 전신인 대한국민항공사의 여객기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공작원에 의해 납치된 사건이며, [[대한민국]] 항공 역사상 최초의 납치사건이다.
 
== 개요 ==
[[1958년]] 2월 16일 부산발 서울행 대한국민항공사 소속 창랑호(당시 기종 : [[더글러스 DC-3]], 등록부호:HL106) 여객기는 승객 30명과 승무원 3명 및 미군 군사고문단원 1명 등 34명을 태우고 오전 11시 30분 이륙한 후, 평택 상공에서 납치되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양직할시]]에 있는 [[평양순안국제공항평양 순안 국제공항]]에 강제 착륙 당하였다.
 
[[1958년]] 2월 16일 부산발 서울행 대한국민항공사 소속 창랑호(당시 기종 : [[더글러스 DC-3]], 등록부호:HL106) 여객기는 승객 30명과 승무원 3명 및 미군 군사고문단원 1명 등 34명을 태우고 오전 11시 30분 이륙한 후, 평택 상공에서 납치되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양직할시]]에 있는 [[평양순안국제공항]]에 강제 착륙 당하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언론기관을 통하여 "대한국민항공사가 '의거월북' (자신의 의지로 군사분계선을 넘음) 했다"고 거짓 발표하였다.
 
== 출처 및 바깥 고리 ==
 
* [http://seoul600.visitseoul.net/seoul-history/sidaesa/txt/7-7-2-3-5-8.html DC-3RL 창랑호(滄浪號)의 강제 납북(拉北)]
 
 
{{대한민국의 항공 사고}}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