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조 (일본): 두 판 사이의 차이

4 바이트 추가됨 ,  11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편집 요약 없음
잔글편집 요약 없음
'''북조'''({{ruby-ja|北朝|ほくちょう}})는 [[1336년]]에 [[아시카가 다카우지]]가 수도였던 [[교토]]를 점령하여 [[고다이고 천황]]을 축출한 후, [[지묘인계지묘인]] 계통의 [[고묘 천황]]을 옹립하면서 수립한 조정이다. 고다이고 천황은 퇴각한 이후 [[나라 현]]의 요시노에서 [[남조 (일본)|남조]]를 수립하였다. 이로써 황실은 남북으로 분열되었고, 양 조정은 반 세기 이상 치열하게 대립하였다. [[삼종신기]]를 갖지 못했다는 점에서 정통성 측면에서 남조에 밀렸지만, [[1392년]]에 남조의 [[고카메야마 천황]]이 상경하여 삼종신기를 건네줌으로써 북조의 주도로 전국을 통일하게 되었다. [[메이지 유신]] 이전까지는 북조를 정통으로 보았으나, 유신 이후 [[만세일계]]의 [[천황]]을 강조하기 시작하면서부터 [[남조]]를 정통으로 보려는 시각이 대두되었다. 하지만 현재의 일본 황실은 북조의 후손이다.<ref>남조가 항복할 때 황통을 번갈아 계승한다는 약속을 하였으나, 이후 북조의 조정이 이를 어겼기 때문에, 통일 이후 남조의 후예에서 천황을 배출한 사례는 없다</ref>
 
== 역대 천황 목록==

편집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