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열기

바뀜

442 바이트 추가됨 ,  8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송고승전]]》에 나타난 제목에 의거하여 현광이 [[진 (남조)|진나라]](陳: 557~589) 때에 활동한 [[신라]]의 승려라고 보는 견해도 있다.<ref name="불광-격의">{{언어고리|zh|크기=9pt}} [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8874&DTITLE=%A5%C8%A5%FA "玄光"], 《佛光大辭典(불광대사전)》. 3판. 2011년 3월 23일에 확인:
: "[[신라|新羅國]]熊州人。自幼頴悟,出家後即有遠遊之志,遂來中國,於陳太建五年(573)登南嶽,謁見慧思,受學法華安樂行義,奉行精勤,不久即證法華三昧。"</ref><ref name="운허-玄光(현광)">운허 & 동국역경원. [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D%98%84%EA%B4%91&rowno=1 "玄光(현광)"], 《불교 사전》. 2011년 3월 23일에 확인:
: [[신라]] 스님. 진흥왕 때 [[웅주]](熊州) 사람. 어려서부터 총명하였으며, 세속과 어울리지 않고 깨끗한 행을 닦다. 뒤에 중국 [[진 (남조)|진(陳)나라]]에 가서 형산의 [[혜사]](慧思)에게 [[법화안락행문|『법화경』 안락행품을안락행품]]을 배우고, 연구 통달. [[법화 삼매를삼매]]를 증득하고 인가를 청하니, [[혜사]]는 “그대의 증득한 것이 진실하여 허망치 아니하니, 잘 지켜 호념(護念)하여 법으로 하여금 증장하게 하며, 본국에 돌아가 훌륭한 방편을 펴도록 하라”라고 말하므로, 현광이 예배하고 물러나 강남(江南)에서 본국 배를 타고 [[웅주]] 옹산으로 돌아와서 절을 짓고 여러 사람을 교화하였다.</ref> 그러나 한국의 고대 불교 전공 학자들에 따르면 현광이 [[백제]]의 승려인 것이 확실하다.<ref name="글로벌-현황"/><ref name="안계현-현광-p15">안계현 (1983), 《한국불교사상사연구》, 동국대학교 출판부, p.15.:
:해동의 웅주 또는 웅천이라 하면 백제의 구도인 오늘의 충청남도 공주를 가리킨다. 현광이 그 웅주에서 태어났을 뿐만 아니라 후에 그가 중국에서 돌아와 자리잡은 곳도 웅주였다. 더우기 그가 사사했던 천태종 제2조 혜사가 광주 대소산으로부터 남악형산으로 자리를 옮긴 것은 진 광대 2년(568)의 일이었고, 그후 태건 9년(577)에 임종할 때까지 전후 10년간을 내내 그 형산에 머무르고 있었던 것이므로 현광이 형산의 혜사에게 배우고 귀국한 것은 바로 이 무렵의 일이 되는 셈이다. 이 무렵의 해동 웅주인이 백제인이었음은 너무나 명백한 일이다. (중략) 그런데 일찌기 1930년에 홀활곡쾌천사(忽滑谷快天師)가 신라승이라고 발설한 이래 아무런 검토와 비판없이 오늘에 이르기까지 현광을 신라승으로 다루어 온 경향이 짙었다.</ref><ref name="고익진-현광">고익진 (1989). 《 한국 고대 불교 사상사》, 동국대학교 출판부, p. 106.:
:고구려승 반야가 천태지의의 교시를 받고 천태산 화정봉에서 16년간(598~613) 수선(修禪)한 뒤 하산{{.cw}}입적 했다는 것은 앞서 소개한 바와 같다. 그런데 백제의 현광은 그보다도 앞서 진의 남악 형산에 들어가 그곳 혜사(천태종 제3조, 515~577)에게 "법화안락행문"을 밀수받고 "법화삼매"를 증한다.</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