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멘트 규모: 두 판 사이의 차이

27 바이트 제거됨 ,  1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편집 요약 없음
'''모멘트 규모''' (Moment magnitude scale, 약자 MMS, 기호 '''<math>M_\mathrm{w}</math>''')는 지진이 발생할 때 방출되는 에너지의 크기를 측정하기 위한 단위이다.<ref name="MMSperHanks">{{Cite journal | 성 = Hanks | 이름 = Thomas C.| 공저자 = Kanamori, Hiroo| 제목 = Moment magnitude scale| journal = Journal of Geophysical Research| volume = 84| issue = B5| 쪽 = 2348–2350| date = 05/1979| url = http://adsabs.harvard.edu/abs/1979JGR....84.2348H| 확인일자 = 2007-10-06| doi = 10.1029/JB084iB05p02348 }}</ref> 1970년대에, 모멘트 규모는 1930년대에 개발된 [[리히터릭터 규모]]를 대체하기 위해 개발되었다. 모멘트 규모와 리히터릭터 규모의 식은 다르지만 모멘트 규모는 리히터릭터 규모와 비슷한 값을 갖는다. 모멘트 규모는 [[미국 지질조사국]]에서 최근 발생한 지진의 규모를 나타내는 데 사용되고 있다.<ref name="USGSMagPolicy">[http://earthquake.usgs.gov/aboutus/docs/020204mag_policy.php USGS Earthquake Magnitude Policy]</ref>
 
모멘트 규모와 리히터릭터 규모 모두 [[로그 (함수)|로그 함수]]를 사용한다. 모멘트 규모가 1씩 증가하면 방출되는 에너지는 약 31배 (≒<math>\sqrt{1000}</math>)만큼 커지게 된다.
 
== 릭터 규모와의 차이 ==
1935년 [[찰스 릭터]]는 규모 3.0 ~ 7.0 사이의 중진의 방출되는 에너지의 크기를 나타내기 위해 [[릭터 규모]]를 개발하였다. 리히터릭터 규모는 지진계의 기록과 관측소와 [[진원]] 사이의 거리에 따라 규모를 산출하였다. 따라서 이는 측정에 한계를 갖고 있었고, 대부분의 강진은 규모가 7에 가까운 값을 갖게 되었다. 또한 진원에서 600km 이상 떨어져 있을 경우 리히터릭터 규모는 신뢰성이 떨어지게 되었다.<ref name="USGSMagPolicy"/>
 
캘리포니아 공대의 지진학자 [[톰 행크스 (지진학자)|톰 행크스]]와 [[가나모리 히로오]]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1979년에 모멘트 규모를 개발하였다. 따라서 중진에 대해서는 리히터릭터 규모와 비슷한 값을 갖는다. 다른 규모 단위와는 달리, 모멘트 규모는 지진의 규모 측정에 상한선이 없다. 하지만 모멘트 규모는 소규모 지진에 대해서는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ref name="MMSperHanks" /> 이러한 이유로 미국 지질조사국에서는 대부분의 수를 차지하는 규모 3.5 미만의 지진에 대해서는 모멘트 규모를 사용하지 않고, 리히터릭터 규모와 같은 다른 단위를 사용한다.
 
모멘트 규모와 리히터릭터 규모 모두 지진의 흔들림의 정도(토양, 깊이, 진원과의 거리 등에 따라 결정)를 나타내지는 않는다. 둘은 단지 지진이 방출하는 에너지의 양만을 나타낸다.
 
== 함께 보기 ==
익명 사용자